사회
[해설]"2050년, 10가구 중 4가구가 1인가구...가구분화 급진전"국토정보공사, '대한민국 2050 미래 항해 보고서' 공개
최희호 기자  |  chh@onel.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8  20:28: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급속히 증가하는 핵가족화 고령화로 2050년에는 10가구 중 4가구가 '1인 가구'일 것으로 전망됐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2050년 우리나라는 10가구 중 4가구가 '1인 가구'가 될 것이며 노인 가구는 2010년의 3배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고령화로 인해 1인 노인 가구수가 늘어나고, 미혼비중이 늘어나면서 1인 만혼· 비혼 가구수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국토정보공사가 공개한 '대한민국 2050 미래 항해 보고서'는 통계청 인구 자료 등을 토대로 미국 MIT대학 제이 포레스터 교수가 개발한 미래예측기법인 '시스템 다이내믹스'로 2050년 우리나라의 주거문화를 이렇게 전망했다.

보고서는 2050년에는 우리나라 가구의 35%가 1인 가구일 것으로 예측했다. 인구는 2030년에 정점을 찍고 이후 줄어드는 데 비해 1~2인 가구가 늘어나는 가구분화는 계속 진행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인구는 2015년 5084만명에서 2030년 5221만명까지 오른 이후 감소하기 시작해 2050년에 4763만명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총 가구수는 핵가족화가 꾸준히 진행되면서 2015년 1918만 가구에서 2030년 2234만 가구로 늘어났다가 2050년 2209만 가구로 소폭 줄어들 전망이다.

반면 1인 가구는 노인가구와 미혼가구의 급격한 증가로 2015년 517만 가구(27%)에서 2030년 724만 가구로 증가하고 2050년에는 763만 가구(35%)까지 오를 것으로 예측됐다. 4인 가구의 비율은 2015년 19%에서 2050년 13%까지 감소할 것으로 관측됐다.

고령화로 인해 1인 노인 가구는 2010년 115만 가구이던 것이 2050년이 되면 3배 넘는 429만 가구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된다. 1인 미혼가구도 크게 늘어나 2050년에는 329만 가구에 다다를 것으로 전망됐다.

보고서는 "노인 가구는 고정적인 수입이 없는 등 경제적 여건이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며 "사회복지 차원에서 급격히 증가하는 홀몸 노인의 경제 상태와 주거 상황, 사회관계 등 다양한 각도에서 정책을 구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우리나라 주택 수는 2010년 1762만채에서 2030년 2496만채로 증가하고 2050년에는 2998만채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주택보급률도 2010년 101%에서 2050년 140%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위클리오늘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동5가 1-1 아이에스비즈타워 709호  |  대표전화 : 02-323-8890  |  팩스 : 02-323-8891
강남 사무실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05 현대렉시온 빌딩 2023호
회장·발행인 : 김경원 | 편집인 : 김보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희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661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2243
Copyright © 2011 위클리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eekly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