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노승일, "5촌간 살인 공포가 우려된다"청문회서 잇딴 '사이다' 발언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 "신변 위협 받는다" 호소
   
▲ <출처=채널A 화면 캡처>

[위클리오늘=강민규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성역없는 '사이다' 발언으로 주목받은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신변위협을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SNS에는 "노승일 부장 같은 용기 있는 사람 덕분에 그나마 국정농단의 실체가 조금씩 벗겨지고 있다. 그를 음습한 세력들로 부터 보호해야 한다", "박 대통령 5촌간 살인의 공포가 재연될까 걱정된다"는 등 노승일 부장의 신변보호조치를 촉구하는 글들이 줄을 잇고 있다.

9일 국회에서 열린 7차 청문회에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변 위협을 당하고 있는 느낌이냐'고 묻자 노승일 부장은 “그렇다”고 답했다.

노승일 부장은 "서울중앙지검에서 녹취파일 관련 조사를 받고 나온 뒤 서초동 편의점에서 만난 분이 저를 알아보고 악수를 청했다”며 “이후 1시간도 안 돼 충정로에서 지인을 만났는데 그 자리에도 그분이 와 계셨다”고 말했다. 

노 부장은 “(미행자로 의심되는 사람이) 남자분이었고 체격은 저와 비슷했다. 짧은 머리에 안경을 끼고 검정 코트를 입었다”고 상세히 설명했다.

증인협박은 그 자체로 민주 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일뿐더러 사건의 실체를 규명하는 데도 치명적인 장애요인이 될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노승일 부장에 대한 검경 차원의 신변보호 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노승일 부장은 지난달 5차 청문회에서 "청와대, 박근혜라는 거대한 사람과 박근혜 옆에 있는 거머리 최순실과 삼성이랑도 싸워야 한다"며 결연한 의지를 나타낸 바 있다.

박근혜, 최순실에 삼성까지. 대한민국을 쥐락펴락하는 절대권력의 총합과 맞서싸워 이겨야 이번 게이트의 실체를 밝힐 수 있다는 의미다.

노승일 부장이 5, 7차 청문회에서 건드린 '역린' 중 하나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최순실의 관계 부분이다.

사실 이번 국정농단 사건의 실체를 최순실 다음으로 가장 많이, 가장 전반적으로, 가장 자세히 알고 있는 인물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라고 봐야 한다.

2014년 5월부터 2016년 말까지, 민정수석실에서 청와대 안팎의 고급 정보를 죄다 취급했던 것이 우병우 전 수석이다.  

세월호 수사도, 정윤회 비선실세 문건도, 이석수 특별감찰관 파동도 모두 우병우 전 수석의 손을 거쳐 처리됐다.

처가와 최태민 집안 관계 등 수많은 증거의 편린들이 쏟아지는데도 우병우 전 수석은 여전히 최순실을 모른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우병우 전 수석과 최순실의 관계를 규명하는 것은 국정농단 사태의 실체를 온전히 밝히는 데 첫번째 관문이다.

노승일 부장은 이날 청문회에서 최순실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서로 아는 관계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진술했다.

노승일 부장은 '최순실과 우병우 전 수석이 서로 아는 사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청문위원의 질문에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 부장은 하지만 최순실-우병우의 관계를 입증할 더 이상의 구체적인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노승일 부장은 다만 K스포츠재단에서 직원을 뽑을 때 신원자료가 어딘가로 보내져 철저하게 검증하는 것 같았는데, 이 검증 작업을 한 곳이 "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 부장이 '민정'이라고 한 것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의미하는 것으로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간접적으로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노승일 부장은 지난달 22일 열린 5차 청문회에서도 "파장이 너무 클 것같다"는 말과 함께 김기동 대검찰청 부패범죄특별수사단 단장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차은택과의 관계에 대한 폭로성 발언을 했다.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의 법률적 조력자가 김기동 단장인데, 김 단장을 차은택에게 소개해준 인물이 우병우 전 수석이라는 것이다.

차은택은 최순실의 최측근이었고, 결국 우병우와 최순실 차은택은 서로 친밀한 관계라는 증빙이 될 수 있는 발언이다.

같은 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한 우병우 전 수석은 이같은 사실을 강하게 부인했다. 

노승일 부장은 최순실과 박근혜 대통령의 폐부도 거침없이 증언했다.

노승일 부장은 9일 청문회에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이 궁극적으로 통합하고 이 통합법인에 박근혜 대통령이 퇴임 이후 (이사장으로) 취임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여러 정황상 그렇게 생각한 것이다"고 진술했다. 

하태경 의원이 "그렇게 판단한 근거가 무엇이냐"고 묻자 노승일 부장은 "재단이 직원을 채용할 때 신상정보가 어딘론 가 넘겨져서 철저하게 검증절차를 거쳤다. 그런 것으로 미뤄 나중에 박 대통령이 올 것에 대비해 미리 문제없는 사람들만 뽑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노승일 부장은 최대 재벌 삼성도 서슴없이 언급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번 국정농단 사태의 몸통이 삼성이라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된다며 삼성과 최순실의 관계에 대해 노 부장에게 질문했다.

노승일 부장은 삼성과 코레스포츠의 220억원대 컨설팅 계약과 관련해 "전적으로 최순실이 갑이었다. 삼성은 마장마술과 장애물에서 3명씩 선수를 뽑아 독일에서 해외 전지훈련을 시켜 유망 선수를 만들기로 했는데 뽑는 것 자체에도 최순실이 다 관여했다"고 말했다.

천하의 삼성이 '을' 이 되는 굴욕을 무릎쓰고라도 비선실세 최순실의 비위를 맞추려고 했다는 노승일 부장의 이 진술은 이번 국정농단 사태의 본질을 규명하는 데 또 다른 주요한 포인트가 될 가능성이 높다.

강민규 기자  skang71555@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오정선 2017-01-10 01:10:47

    노승일씨 국회와 검찰에서 책임짔고 신변보호 해줘야 합니다.
    당현히 댓가도 치루워줘야 하구요.
    이분이 아니었다면 엄청난 국정농단을 어떻게 알았으며 또
    알아야 막지요.
    이분에게 무슨일이 생긴다면 국민들에게 그책임을 면치 못할겁니다.
    노부장님 걱정마세요, 온국민의 눈이 당신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걱정하지마세요ㅣ
    밤늦게 친한 사람이 만나자고해도 늦게는 나가지 마세요.   삭제

    • 오정선 2017-01-10 01:00:53

      내부 고발자를 곳곳에 묻어놓고 보호와 충분한 댓가가 치루워지는 시스탬이 만들어져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이사회의 부정부패가 아주많이 좀 사라지지 않을까요.
      알고도 보복과 밥줄 왕따등 이런게 두려워 못본척 하다보니 국정농단 가진부페의 피해는 힘들게 사는 국민들이
      고스란이 격게되니까요.   삭제

      • 진실 2017-01-10 00:21:47

        노부장님의 민주주의 수호가 역사책에 기록될 것입니다.
        온 국민은 노부장님을 꼭 지켜주리라 믿습니다.
        그래도 꼭 조심하세요   삭제

        • 허허 2017-01-10 00:12:19

          노부장님. 감사합니다. 그리고 조심하세요. 국회와 국민들이 님을 지킬것입니다. 님에게 해가 간다면 국민들이 가만있지않을 것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