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김민희·홍상수, 쏟아지는 화살...극복할 수 있을까김민희, 홍상수 감독과 새영화 촬영 장면 포착
   
<사진=영화 '아가씨' 스틸컷>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배우 김민희(35)와 홍상수(57) 감독이 신작을 촬영중인 모습이 포착됐다. 

9일 한 매체는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이 서울 모처에서 영화 촬영에 한창인 모습을 전했다. 포착된 사진 속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주변 시선을 게의치 않는 듯 했고 홍상수 감독이 길을 건너는 김민희를 에스코트하는 모습도 담겼다.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은 지난해 6월 불륜설 이후 여론의 따가운 비난을 받아 왔으며 이후 두문불출하며 공식 활동을 하지 않았다. 결별설이 돌기도 했다.

이번 영화의 구체적인 작품의 내용이나 제목은 알려지지 않았다. 두 사람은 불륜설 이후에도 강원도에서 '밤의 해변에서 혼자'와 이자벨 위페르와 촬영한 작품(제목 미정)까지 세 번의 호흡을 맞췄다,

홍상수 감독은 현재 아내 조씨와 이혼 소송중이다. 1985년 결혼한 홍상수 감독은 조씨와의 사이에 대학생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아내 조씨는 이혼할 생각이 없음을 언론을 통해 수차례 밝혔다.

홍상수 감독은 2015년 9월 개봉한 자신의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에서 주연을 맡은 김민희와 연인 관계로 발전했으며 이후 집을 나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홍상수 감독은 불륜설 이후 해외를 떠돌다 지난해 10월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희는 지난해 7월 귀국설이 돌기도 했으나 확인되지는 않았다. 김민희는 지난해 말 영화 ‘아가씨’로 제37회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으나 시상식에는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이하나 기자  skang7155@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