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장시호, '최순실 태블릿PC' 특검에 제출…삼성 지원금 이메일 등 확보
   

[위클리오늘=강인식]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가 박영수 특검팀에게 최씨가 사용한 제2의 태블릿PC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특검팀은 해당 태블릿PC에서 최씨 일가에 대한 삼성그룹의 특혜 지원 관련 이메일 등을 상당수 확보해 박근혜·최순실의 뇌물죄 혐의와 관련된 수사가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해당 PC에서 최씨의 독일 코레스포츠 설립 및 삼성그룹 지원금 수수와 관련한 다수의 이메일과 함께 2015년 10월13일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의 말씀자료 중간 수정본 등이 발견된 것.

이규철 특검보는 10일 브리핑을 갖고 "지난주 장(시호)씨의 변호인으로부터 태블릿 PC 한 대를 임의 제출받아 압수조치했다"며 "제출받은 태블릿PC는 JTBC가 보도한 것과 다른 것"이라고 밝혔다.

특검은 해당 태블릿PC 소유자에 대해서는 “장시호는 최순실이 2015년 7월경부터 2015년 11월경까지 사용한 것이라고 진술하고 있다"며 "이메일 계정, 사용자 이름 정보 및 연락처, 등록정보 등을 고려할 때 해당 태블릿PC는 최씨 소유로 확인됐다"고 말해 태블릿PC를 사용할 줄 모른다던 최씨의 그간 주장은 신뢰성이 낮아졌다.

그리고 이 특검보는 "기존 태블릿PC는 최씨의 사용 여부가 상당히 논란의 중심에 있지만 (이번에) 우리가 입수한 것은 절차상 문제가 없다. 증거 능력 문제도 없다고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특검팀은 태블릿PC에서 발견된 자료 등을 토대로 최씨의 혐의를 구체화 할 예정이다. 특히 최씨 일가에 대한 삼성그룹의 특혜 지원과 관련된 이메일 등이 발견된 만큼, 삼성그룹 경영진과 최씨에게 뇌물죄를 적용하는 주요 단서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강인식 기자  kiss6622@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