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부전자전 조형기·조경훈의 진짜 스토리...조형기, 아들 조경훈과 EBS '리얼극장' 블라디보스토크 여행
이하나 기자  |  skang715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00:46: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탤런트 조형기(58)와 조경훈(26) 부자가 10일 저녁 방송된 EBS 1TV ‘리얼극장 행복’에서 처음으로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여행을 떠난 조형기와 아들 조경훈은 여행에서 그동안 하지 못했던 속내를 털어 놓았다.

조형기는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아버지라는 단어조차 어색했고 그렇기 때문에 자식들에게 다가가는 법을 알지 못 했던 거 같다며 친구같은 아버지가 되어주지 못한 미안함에 눈물을 보였다.

아들 조경훈은 아버지 조형기가 선배로서 새삼 존경스러운 마음이 든다며 아버지의 노력을 이해하면서 조금씩 마음의 문을 열었다. 

조형기는 1982년 MBC탤런트로 데뷔해 재치있는 입담으로 드라마는 물론 예능에서도 종횡무진하고 있다. 2006년 KBS2TV 시트콤 일시트콤 '웃는 얼굴로 돌아보라'로 데뷔한 조경훈도 조형기의 뒤를 이어 배우를 꿈꾸고 있다.

한편, 방송 이후 조형기의 과거 음주운전 사고도 다시 도마 위에 오르며 "힘내라"는 조경훈에 대한 응원글도 이어졌다.

조형기는 1991년 음주 운전으로 길가던 30대 여성을 숨지게 한후 시체를 유기, 징역 5년을 선고받아 수감됐으나 1993년 4월 MBC 베스트극장 필론의 돼지로 복귀했다. 하지만 이후 조형기에게 '킬러조'라는 별명이 꼬리표처럼 붙으며 비난을 받아왔다.

 

[최근이슈]

icon인기기사
마지막회 앞둔 '불어라 미풍아', 임수향 결말은?
마지막회 앞둔 '불어라 미풍아', 임수향 결말은?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25일 MBC 주말드라마‘불어라 미풍아’(극본 김사경, 연출 윤재문) 52회 예고에서는 도망자 신세가 된 임수향(신애)이 딸 이한서(유진)과 헤어지기로 결심하는 모습이...
'월계수양복점 신사들' 아쉬운 종영...후속은?
'월계수양복점 신사들' 아쉬운 종영...후속은?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25일 저녁 7시55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양복점신사들' 53회에선 이세영(민효원)과 현우(강태양)의 소박한 전통 혼례 장면이 예고...
불후의명곡, 극강의 감성 작곡가 최종혁 오마쥬..김경호 박완규 박기영 김명훈 송소희&고영열 서지안 보이스퍼
불후의명곡, 극강의 감성 작곡가 최종혁 오마쥬..김경호 박완규 박기영 김명훈 송소...
[위클리오늘=강민규 기자] 김경호, 박완규, 박기영, 김명훈, 송소희&고영열, 서지안, 보이스퍼 가 25일 '불후의명곡-전설을노래하다' 작곡가 최종혁 편’에 출연해 다양한 장르의 ...
영화 '터미널', 스티븐 스필버스x 톰행크스x 캐서린 제타 존스..
영화 '터미널', 스티븐 스필버스x 톰행크스x 캐서린 제타 존스.."나라잃은 설움...
[위클리오늘=강민규 기자] ‘크라코지아’(영화 속 가상의 국가) 출신인 나보스키(톰 행크스)는 미국의 심장부라 불리는 뉴욕으로 가기 위해 비행기에 올랐다. 뉴욕 JFK 공항에 내린 그는 날벼락과...
'힘센여자 도봉순' 금토극 '최고'...
'힘센여자 도봉순' 금토극 '최고'..."박보영, 너무 귀여워"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24일 첫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제작 JS픽쳐스, 드라마하우스)이 시청률 3.829%로 JTBC 역대 금토극 중 ...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위클리오늘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동5가 1-1 아이에스비즈타워 709호  |  대표전화 : 02-323-8890  |  팩스 : 02-323-8891
강남 사무실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05 현대렉시온 빌딩 2023호
회장·발행인 : 김경원 | 편집인 : 김보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희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661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2243
Copyright © 2011 위클리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eekly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