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부전자전 조형기·조경훈의 진짜 스토리...조형기, 아들 조경훈과 EBS '리얼극장' 블라디보스토크 여행
이하나 기자  |  skang715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00:46: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탤런트 조형기(58)와 조경훈(26) 부자가 10일 저녁 방송된 EBS 1TV ‘리얼극장 행복’에서 처음으로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여행을 떠난 조형기와 아들 조경훈은 여행에서 그동안 하지 못했던 속내를 털어 놓았다.

조형기는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아버지라는 단어조차 어색했고 그렇기 때문에 자식들에게 다가가는 법을 알지 못 했던 거 같다며 친구같은 아버지가 되어주지 못한 미안함에 눈물을 보였다.

아들 조경훈은 아버지 조형기가 선배로서 새삼 존경스러운 마음이 든다며 아버지의 노력을 이해하면서 조금씩 마음의 문을 열었다. 

조형기는 1982년 MBC탤런트로 데뷔해 재치있는 입담으로 드라마는 물론 예능에서도 종횡무진하고 있다. 2006년 KBS2TV 시트콤 일시트콤 '웃는 얼굴로 돌아보라'로 데뷔한 조경훈도 조형기의 뒤를 이어 배우를 꿈꾸고 있다.

한편, 방송 이후 조형기의 과거 음주운전 사고도 다시 도마 위에 오르며 "힘내라"는 조경훈에 대한 응원글도 이어졌다.

조형기는 1991년 음주 운전으로 길가던 30대 여성을 숨지게 한후 시체를 유기, 징역 5년을 선고받아 수감됐으나 1993년 4월 MBC 베스트극장 필론의 돼지로 복귀했다. 하지만 이후 조형기에게 '킬러조'라는 별명이 꼬리표처럼 붙으며 비난을 받아왔다.

 

[최근이슈]

icon인기기사
영화 '리얼스틸', 인간과 로봇이 교감하는 시대의 신파극
영화 '리얼스틸', 인간과 로봇이 교감하는 시대의 신파극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비슷한 시기에 개봉한 마이클 베이의 ‘트랜스포머’를 넘어선 영화라는 평가를 받은 ‘리얼 스틸’은 로봇과 인간, 아버지와 아들 사이의 끈끈한 애정과 가족애, 불협화음을 ...
김성환, 노래로 두번째 인생...아들 김도성, 아버지따라 배우로
김성환, 노래로 두번째 인생...아들 김도성, 아버지따라 배우로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23일 오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가수로서 인생 2막을 보내고 있는 김성환(67)이 소개된다.김성환은 2014년 노래 '묻지마세요&...
'아버지가 이상해' 16회, 김영철 집에 살게 된 안중희 이준....변씨 남매들 '충격'
'아버지가 이상해' 16회, 김영철 집에 살게 된 안중희 이준....변씨 남매들 ...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23일 저녁 방송되는 KBS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연출 이재상/제작 iHQ) 16회에선 변한수 김영철과 나영실 김해숙이 안중희 이준을 집으로 데...
복면가왕 흥부자댁 2연승 소향 추정..박선주 민영기 윤석화 케이는 고배
복면가왕 흥부자댁 2연승 소향 추정..박선주 민영기 윤석화 케이는 고배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노래9단 흥부자댁' 이 복면가왕 2연승에 성공했다. 흥부자댁의 정체는 가수 소향일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23일 mbc '일밤 미스터리음악쇼 복면...
영화 '플란다스의 개', '괴물', '설국열차' 봉준호 감독의 코디미 데뷔작
영화 '플란다스의 개', '괴물', '설국열차' 봉준호 감독의 코디미 데뷔작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플란다스의 개'는 봉준호 감독의 장편 영화 데뷔작이다. 비록 흥행엔 실패했지만, 2000년 홍콩영화제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FIPRESCI Award),...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위클리오늘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구 여의도동 17-16, 대성빌딩 903호  |  대표전화 : 02-323-8890  |  팩스 : 02-323-8891
대표이사·발행인·편집 : 임종호 | 편집국장 : 최희호 | 청소년관리책임자 : 송원석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661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2243
Copyright © 2011 위클리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eekly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