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경숙, 삭발하고 불구속 주장?김경숙 전 이대 체육대학장, 특검 출석
   
▲ 12일 특검에 출석한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학장(사진 왼쪽)과 청문회 당시 김 전 학장.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12일 오전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출석한 김경숙(62)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이 청문회 출석 당시와 달리 화장기 없는 얼굴에 안경도 벗고 삭발을 한 듯한 초췌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일각에선 김경숙 전 학장이 자신이 중환자임을 보여주면서 불구속 수사의 필요성을 내세우고, 구속되더라도 구속 적부심 등을 통해 조기 석방을 시도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김경숙 전 학장은 지난 9일 국회 국조특위 불출석 사유서를 통해 “2016년 6월 20일에 유방암 2기를 진단받아 절제 수술을 받았으며, 항암치료 중 극심한 고통과 통증을 수반하는 항암 화학요법 부작용을 겪고 있다”며 “통원 치료가 불가할 정도로 건강이 악화돼 1월 4일 오후에 응급실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고 있다”라고 전한 바 있다. 

지난 3일 정유라의 학사비리 연루 혐의로 구속된 류철균 이대 융합콘텐츠학과장 교수는 “당시 암투병 중이던 김 전 학장이 ‘머리카락이 빠져 가발을 써야하는 상황이고, 얼굴이 붓는다. 정유라를 잘 봐달라’고 부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경숙 전 학장은 이대가 체육특기자 과목에 승마를 추가하는 과정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최순실의 딸 정유라에게 입학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있다. 류철균 교수 등에게 수업 일수가 부족한 정씨의 학사 편의를 봐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김경숙 전 학장은 K스포츠재단 초대 이사장이었던 정동구씨와 함께 일하면서 정부 지원 연구들을 따내는 등 K스포츠재단 구성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다. 정유라에게 특혜를 제공하고 이에 대한 대가로 정부 지원 연구를 수주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김경숙 전 학장은 지난달 15일 열린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해서는 특혜 제공은 물론 정씨와의 관계 등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특검팀은 김경숙 전 학장의 청문회 진술이 사실과 다르다고 보고 국조특위에 고발을 요청했고 국조특위는 지난 9일 김 전 학장을 위증 혐의로 고발했다. 

이하나 기자  skang7155@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