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일라이 부인이 꿈꾸던 미국 초호화 대저택...일라이 부모 "며느리는 안본다"?'살림하는 남자2' 일라이, 부인과 함께 워싱턴 부모님 방문
   
▲ <사진=KBS2>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15일  KBS '살림하는남자2’에서는 일라이가 아내, 아들과 함께 미국 워싱턴에 계신 부모님을 찾아 뵙는 모습이 그려졌다.

일라이의 미국 본가는 부인 지연수는 평소 꿈꾸던 테라하우스 빰치는 대저택이었다. 

일라이의 부모는 일라이의 결혼통보에 “아들은 봐도 며느리는 안 본다”고 완강히 반대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일라이는 원래 미국출생으로, 한국에서 유키스로 데뷔한 이후 가수 활동으로 바빠 10년 만에 처음으로 본가를 찾았다. 부인 지연수 역시 결혼 후 첫 시댁 방문이라 유독 단아한 옷차림으로 등장, “시부모님 앞에서는 애정표현을 자제해 달라”며 남편단속에 나서는 등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장장 14시간을 날아 미국에 도착한 일라이 부부와 아들 민수를 반긴 건 공항으로 마중 나온 가족들! 부모님은 일라이와 똑닮은 훈훈한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일라이의 누나와 미국인 예비매형도 자리해 부부를 반겼다. 

드디어 공개된 일라이의 미국 본가는 지난번 집을 알아보던 일라이와 부인 지연수가 꿈에 그리던 집으로 넓은 마당을 가진 테라스 하우스였다.

한편 오랜만의 아들 방문에 아버님의 주도로 펼쳐진 바비큐 파티에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가던 중 일라이 부부의 혼인신고에 얽힌 비하인드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일라이 부부의 혼인신고 당시 부모님은 해당 사실을 몰랐었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줬는데 “우리 아들은 봐도 연수는 안 본다 했었다”고 밝혀 가족 간의 갈등이 컸음을 짐작하게 했다. 

일라이 부부의 미국 본가 방문은 15일 수요일 밤 8시 55분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설현수 기자  skang715555@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