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한재미나리, 봄 미각 전령사 마을의 72시간..."없어서 못 판다"KBS2TV 다큐3일, 청도 한재 미나리 마을 72시간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19일 저녁 10시 40분 KBS2TV 다큐 3일에선 봄 향기가 물씬 나는 청도 한재 미나리 마을의 72시간이 양희경의 내래이션으로 소개됐다.

경상북도 청도군 청도읍. 화악산(932m) 아래 계곡을 따라 형성된 초현리, 음지리, 평양리, 상리 일대를 이곳에서는 ‘한재골’이라 부른다. 골짜기를 가득 매운 약 130여 농가의 비닐하우스 안에서는 2월 말부터 5월까지 싱그러운 초록 잎을 틔워낸 미나리 수확과 선별작업이 한창이다. 특히 겨울 추위가 잦아드는 3월이면 한재 미나리 맛을 보러 온 사람들로 마을은 인산인해를 이룬다. 봄이 가장 먼저 찾아오는 마을, 한재 미나리 마을의 3일을 따라가 본다. 미나리는 2~5월이 제철이다.

■ ‘없어서 못 파는’ 한재 미나리가 되기까지

한재 지역이 연간 1000톤 이상 미나리를 생산해 전국 생산량의 10%를 차지하는 대규모 미나리 생산단지가 되기까지 1990년대부터 마을 농민들의 부단한 노력이 있었다. 작목반을 결성하고, 전국 각지로 시식행사를 돌아 소비자들에게 한재의 생미나리를 홍보하여 한재 미나리를 브랜드화 시켜왔다. 그 결과, 한재 지역의 미나리는 현지에서 판매되는 양이 70%가 넘을 정도로 방문객들의 사랑을 받게 됐다. 백화점이나 대형마트에서도 ‘없어서 못 파는’ 인기를 자랑한다. 특히 주말이면 미나리를 찾는 손님들이 넘쳐나 가게마다 미나리가 남았는지 물어봐야 할 정도로 물량이 모자르다. 대형마트에서 한재 미나리 200g은 3000원대에 판매된다.

■ 미나리 농가의 하루

미나리는 1년에 1번 수확하지만, 미나리 농사는 다른 농사보다 손이 갈 일이 많아 농민들의 하루는 쉼 없이 흘러간다. 특히 수확이 한창인 2월 말부터 5월까지는 온 가족이 매달려 미나리 수확, 선별, 세척 작업에 전념한다. 미나리를 재배하는 하우스도 밤에는 지하수를 채워 내부 온도를 유지시켜주고, 낮에는 수시로 비닐을 열어 환기해주는 관리가 필요하다. 12년 전 한재 지역으로 귀농한 이경호씨도 매일 미나리 하우스 관리와 수확, 선별, 세척 작업으로 분주하다. 바쁜 하루 속에서도 아침에 조용히 홀로 미나리를 수확할 때 가장 기분이 좋다는 ‘이경호’ 씨는 수많은 미나리가 전부 ‘자식’이나 마찬가지라 말한다.

■ 아삭한 미나리, 그리고 삼겹살

화악산의 맑고 따스한 지하수를 이용하여 재배하는 무공해 청정 채소인 한재 미나리. 이곳의 미나리는 다른 지역보다 줄기 끝이 유난히 붉고 아삭아삭해서 식감이 좋다. 질감도 연하고 부드러워 한재의 생미나리와 삼겹살을 함께 먹는 게 일품으로 소문이 났을 정도이다. 때문에 미나리를 재배하는 마을 대부분의 농가에는 하우스 한켠에서 삼겹살을 먹고 갈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어있다. 술이나 고기를 팔지 않아 손님들이 직접 음식을 사와 현지에서 미나리를 구입 한 후 먹어야하지만, 이 맛을 잊지 못해 찾아온 손님들로 매년 이맘때면 집집마다 빈자리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붐벼 마을 곳곳에 자동차 행렬이 이어진다. 한재 미나리는 생으로 먹어야 더 맛있다.

 

 

이하나 기자  skang7155@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