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당신은 너무합니다’ 정해당, 이별통보... 이루 OST 더해져 시청자 울렸다
임영서 기자  |  yys@onel.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12:51: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위클리오늘=임영서 기자] ‘당신은 너무합니다’ 강태오의 이별 통보에 구혜선이 슬픔에 잠겨 술에 취해 쓰러진 가운데 이루의 OST part 2 ‘슬픈사랑’이 더해져 극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19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에서 이경수(강태오 분)가 정해당(구혜선 분)을 “그냥 나를 못 본 척 지나가달라”며 밀어내고, 유지나(엄정화 분)가 재벌 회장 박성환(전광렬 분)의 자택에 입성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유지나는 가족들의 반대에도 당당히 박성환 집에 들어가 생활을 시작했고, 박성환 장남인 박현준은 “여기가 어디라고 값싼 웃음을 날리냐”며 분노하며 대립하는 등 향후 엄청난 갈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정해당은 어머니 유지나와 만남 이후 우울해하는 이경수를 위로하고 나섰지만 이경수는 오히려 그런 그에게 “소중한 사람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다는 게 힘들다. 평범한 사람 만나서 행복하게 살았으면 해요”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특히 이 장면에서 이루의 OST part 2 ‘슬픈사랑’이 잔잔하게 흘러나왔다. 이어 정해당은 술집에서 폭음한 뒤 이경수에게 전화를 하던 중에 자리에 쓰러졌고, 앞이 보이지 않으면서도 그를 향해 달려가는 마지막 장면에서 또 다시 이루의 OST 곡이 더해져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슬픈 사랑’은 가슴 아픈 이별과 슬픈 사랑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담아냈으며, 지난 11일 저녁 8시부터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국내외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이루의 네이버 라인 계정을 통해 친구를 맺은 인도네시아 팬 230만여 명을 통해 빠르게 전파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불꽃같은 인생을 사는 스타가수와 그의 모창가수가 애증과 연민으로 얽히며 펼치는 인생 스토리를 담고 있으며, 매주 토·일 저녁 8시 45분에 방송된다.

icon인기기사
김고은-공유 열애설 솔솔...이유가?
김고은-공유 열애설 솔솔...이유가?
[위클리오늘=정성훈 기자] 17살 연상연하 커플 김고은(26)과 신하균(43)이 열애 6개월만에 연인에서 남남이 됐다. 김고은과 신하균은 열애 공개 당시 17살의 나이차로 연예계 대표 연상연하 ...
9살 연하 바다 남편은 누구? '삼고초려' 끝 결혼에 골인...
9살 연하 바다 남편은 누구? '삼고초려' 끝 결혼에 골인...
[위클리오늘=정성훈 기자] 가수 바다(38·본명 최성희)가 9살 연하 남자친구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90년대 가요계를 풍미했던 3인조 여성걸그룹 S.E.S. 멤버였던 바다는 시원한 가창력과 특유...
'김과장' 준호, 믿는 도끼에 발등 찍혔다...결국 남궁민과 한배 탈까?
'김과장' 준호, 믿는 도끼에 발등 찍혔다...결국 남궁민과 한배 탈까?
[위클리오늘=정성훈 기자] '김과장' 서율(준호 분)이 믿는 도끼에 제대로 발등을 찍혔다. 검사 출신인 서율은 극중에서 TQ그룹의 재무이사를 맞아 TQ그룹의 재무를 총괄하고 있다....
라디오스타, 광희-정다래-이지혜-추성훈의 광희 입대 전 마지막 토크쇼!
라디오스타, 광희-정다래-이지혜-추성훈의 광희 입대 전 마지막 토크쇼!
[위클리오늘=이하나기자] 22일 저녁 MBC 라디오스타 519회에선 입대를 앞둔 광희를 위해 뭉친 의리파들의 화끈한 토토크쇼를 펼친다. 추성훈, 황광희, 이지혜, 정다래가 게스트로 초대됐다.딸바...
수요미식회 연남동편...모츠나베, 파스타, 비취냉면 맛집은 어디?
수요미식회 연남동편...모츠나베, 파스타, 비취냉면 맛집은 어디?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22일 저녁 10시 tvN ‘수요미식회’ 110회에서는 연남동 편을 방송한다.연남동을 좀 다녀 본, 연남동 하면 빠질 수 없다는 오늘의 게스트로는 연남동의 변천사를 꿰...
임영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위클리오늘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동5가 1-1 아이에스비즈타워 709호  |  대표전화 : 02-323-8890  |  팩스 : 02-323-8891
강남 사무실 :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 305 현대렉시온 빌딩 2023호
회장·발행인 : 김경원 | 편집인 : 김보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희호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661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2243
Copyright © 2011 위클리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eekly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