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하이라이트, 낯선데 익숙하네...'캔 유 필 잇?'으로 데뷔 [M/V]비스트에서 새출발 하이라이트, 첫번째 미니 앨범 '캔유 필 잇' 발매
이하나 기자  |  skang715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15:09: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비스트의 새 이름 하이라이트(Highlight)의 첫 번째 미니앨범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이 발매됐다.

하이라이트는 20일 정오 데뷔 음반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을 내놓고 가요계 출격을 예고했다.

이름은 낯설고 얼굴은 익숙한 하이라이트는 2009년 데뷔한 비스트의 윤두준·용준형·양요섭·이기광·손동운 등 다섯 멤버가 새로 얻은 이름이다. 

이들은 지난해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신생 기획사 어라운드어스를 설립하고 사용이 어렵게 된 비스트라는 팀명을 하이라이트로 바꿨다.

비스트에 대한 상표권은 비스트가 갖고 있다. 큐브 측은 장현승을 중심으로 비스트를 3인조 보이그룹으로 재편할 계획이다.

하이라이트의 데뷔 음반 ‘캔 유 필 잇(CAN YOU FEEL IT)?’의 타이틀곡은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는 동명의 동요를 연상케 함과 동시에 최근 웃을 일이 없어진 사회에 던지는 유쾌한 메시지다. 용준형과 김태주가 공동 작사·작곡·편곡했다. 얼터너티브 락 기반에 강렬한 EDM 사운드가 가미된 팝 댄스곡으로 재기발랄한 안무들이 시선을 끌었다.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는 발표 직후 벅스. 올레뮤직, 지니 등의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주요 음원 사이트 상위에 랭크되고 있다.

하이라이트는 마지막 트랙 ‘캔 유 필 잇?’에 하이라이트로 새 출발하는 멤버들의 마음과 이들을 기다려준 팬들에 대한 마음을 가사에 담았다.

하이라이트는 지난해 어라운드어스 소속으로 개최한 첫 팬미팅에 7000여석 전석 매진을 이루고, 최근 공개된 데뷔 음반 선 공개곡 ‘아름답다’가 음원차트 1위를 달성하는 등 신인그룹으로 전례없는 성과를 내고 있다.

하이라이트는 ‘캔 유 필 잇?’ 공개와 함께 이날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손동운은 하이라이트라는 팀명에 대해 "여러 가지 후보가 있었는데 이전에 활동했던 그룹의 마지막 앨범명이 '하이라이트'였다. 그 포스터를 보며 '하이라이트'가 괜찮겠다 싶어 팀명을 정했다"고 밝혔다.

 

[최근이슈]

그것이알고싶다, 홍수연 죽음과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취업전쟁
'아는형님' 헨리, 9살 누나 한은정에 겁없는 돌직구...뭐라고?
아버지가 이상해 5회, 이유리가 선을 본다고? 이준 아버지는?
당신은 너무합니다...전광렬-엄정화, 강태오-구혜선의 불안한 로맨스
세월호 인양 이렇게 쉬운데...3년 동안 가로막았나?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36회, 김재원 복수극 막 내리나?
icon인기기사
신성일 폐암3기,
신성일 폐암3기,"기침에 피섞여 나올 때까지 자각증세없어"..주기적 건강검진 필수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배우 신성일(80)이 폐암 3기 상태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신성일은 청년 시절엔 담배를 피웠으나, 이미 35년전 금연했다. 더구나 신성일은 최...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위클리오늘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7-16, 대성빌딩 903호  |  대표전화 : 02-323-8890  |  기사문의 : 070-7117-1019  |  팩스 : 02-323-8891
대표이사·발행인·편집 : 임종호 | 편집국장 : 강세준 | 청소년관리책임자 : 송원석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661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2243
Copyright © 2011 위클리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eekly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