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불후의명곡' 윤민수x신용재x벤x임세준 4색 콜라보..홍경민, 부인 김유나와 첫 부부무대
설현수 기자  |  skang71555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5  17:57: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가수 홍경민이 아내와 함께 결혼 후 첫 합동 무대를 펼쳤다. 홍경민은  지난 2014년 3월 방송된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3.1절 특집’ 무대를 통해 만난 해금 연주자 김유나와 8개월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홍경민 부부는 15일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300회 2탄 – 불후의 스타 특집’에  함께 출연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홍경민과 아내 김유나는 이선희의 ‘인연’을 선곡, 홍경민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힘 있는 가창력, 김유나의 마음을 울리는 구슬픈 해금 선율이 아름다운 하모니를 자아내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홍경민 부부는 이날 결혼 후 처음으로 함께 무대에서 호흡을 맞췄다.
 
홍경민은 리허설부터 녹화를 마치는 순간까지 아내를 살뜰히 챙기며 차세대 ‘아내 바보’로서의 사랑꾼 면모를 과시해 모두의 부러움을 자아냈다는 후문.
 
이날 ‘300회 2탄 – 불후의 스타 특집’으로 진행된 '불후의 명곡'에는 홍경민 외에도 알리, 문명진, 황치열, 윤민수, 신용재, 벤, 임세준 등이 출연해 역대급 무대를 펼쳤다. 

특히 윤민수와 신용재, 벤, 임세준은 이날 '불후의 명곡'에서 최강의 콜라보 무대를 펼쳤다.
 
윤민수와 신용재는 지난 2014년 4월 방송된 ‘이선희 편’에 출연해 폭발적인 가창력과 환상의 호흡을 과시한 ‘인연’으로 당시 음원 10개 차트 1위를 올킬했을 뿐 아니라 유튜브 조회수 1천만 이상을 기록했다. 

벤과 임세준 역시 지난 2017년 2월 방송된 ‘박정운&김민우 편’에서 환상의 하모니로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화제를 모은 보컬 듀엣이다.
 
윤민수와 신용재, 벤, 임세준은  애니메이션 영화 <미녀와 야수>의 OST인 ‘Beauty And The Beast’를 선곡, 네 사람의 매력적인 음색이 어우러진 환상적인 하모니와 30인조 오케스트라의 협연으로 웅장함을 자아내며 뜨거운 감동을 선사했다.
 
KBS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방송된다.
 

[최근이슈]

icon인기기사
한국 첫 16강행, 최다 U-20 우승 아르헨티나 꺾었다! 이승우-백승호 골 하이라이트
한국 첫 16강행, 최다 U-20 우승 아르헨티나 꺾었다! 이승우-백승호 골 하이...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한국 축구대표팀이 최강 아르헨티나를 제압하며 24개국 참가국 중에 가장 먼저 16강에 안착했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
씨스타 해체, 2NE1·비스트·미쓰에이·포미닛·씨크릿·레인보우까지...7년차 위기 왜?
씨스타 해체, 2NE1·비스트·미쓰에이·포미닛·씨크릿·레인보우까지...7년차 위기...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효린·보라·소유·다솜의 4인조 걸그룹 '씨스타'가 데뷔 7년 만에 해체한다. 씨스타에 앞서 2NE1·비스트·미쓰에이·포미닛·씨크릿·레인보우까지 7년차 아...
서정희, 불타는 청춘 서열 1위에...
서정희, 불타는 청춘 서열 1위에..."아픈 과거는 잊어 주세요"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방송인 서정희(56)가 SBS '불타는 청춘'에 새 친구로 합류했다.23일 저녁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 서정희는 불청 멤버들과 울릉도 ...
‘써클:이어진 두 세계' 외계에서 온 인물 설정, 인간 행복의 본질에 다가간다
‘써클:이어진 두 세계' 외계에서 온 인물 설정, 인간 행복의 본질에 다가간다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tvN 최초 SF 추적극, 새 월화 드라마 ‘써클:이어진 두 세계’(극본 김진희·유혜미·류문상·박은미)가 22일 저녁 첫 방송됐다.‘써클:이어진 두 세계’는 짧은 형식...
설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위클리오늘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구 여의도동 17-16, 대성빌딩 903호  |  대표전화 : 02-323-8890  |  팩스 : 02-323-8891
대표이사·발행인·편집 : 임종호 | 편집국장 : 최희호 | 청소년관리책임자 : 송원석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661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2243
Copyright © 2011 위클리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eekly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