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맨투맨' 관전 포인트 셋...'힘쎈여자 도봉순' 인기 이어갈 수 있을까?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 21일 첫방...박해진-박성웅-김민정 등 초호화 캐스팅 눈길
   
▲ <사진 제공 = JTBC '맨투맨'>

[위클리오늘=정성훈 기자] '힘쎈여자 도봉순'의 후속작 '맨투맨'이 마침내 베일을 벗는다. '힘쎈여자 도봉순'은 닐슨코리아 기준 최고시청률 9%를 기록하며 종편드라마 중 이례적으로 높은 시청률을 나타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맨투맨'은 초특급 한류스타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 한 고스트 요원과 그를 둘러싼 숨은 맨(Man)들의 활약을 담은 비공식 스파이 로맨스 드라마다. 박해진과 박성웅, 김민정, 연정훈, 채정안, 정만식 등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한다.

드라마 '태양의 후예'와 '여왕의 교실'의 김원석 작가가 대본을 집필하고 '리멤버-아들의 전쟁'과 '자이언트' 등의 이창민 PD가 연출한다. 제작진은 첫 방송에 앞서 관전 포인트 3가지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 '태양의 후예' 김원석 X '리멤버-아들의 전쟁' 이창민! 믿고 보는 제작진의 '특급 시너지'

지난해 신드롬을 일으킨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김원석 작가와 섬세한 연출력의 '리멤버-아들의 전쟁' 이창민 PD가 뭉쳐 드림팀을 꾸렸다. 작가, 감독이 손을 잡는 순간 이미 촬영장 밖에서부터 ‘맨투맨’의 강력한 시너지 효과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영화 '아저씨', '태양의 후예'의 박정률 무술감독이 가세해 액션의 품격을 높여놨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기대감을 한층 더 높이고 있다.

2. 연기 구멍 없는 혼연일체 배우들의 '인생 캐릭터' 향연

배우들이 보여줄 ‘인생 캐릭터’들도 빼놓을 수 없다. 박해진은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완벽한 고스트 요원으로, 순간순간 바뀌는 상황 속에서 예상 밖의 매력을 대방출하며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주로 선 굵은 상남자 캐릭터를 연기했던 박성웅은 전례가 없던 얄미운 ‘악역전문 한류스타’로 처음으로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했다.

김민정은 자신이 좋아하던 스타의 매니저가 된 성공한 덕후 차도하로 분한다. 쿨하고 씩씩한 ‘걸크러쉬’ 여성으로, 때로는 러블리한 매력으로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여기에 재벌 3세 야망남으로 여유로운 악역 캐릭터를 보여줄 연정훈부터 품격있는 내조를 보일 어딘지 비밀을 간직한 채정안, 익살스러운 조력자로 나설 정만식, 그리고 천호진-장현성-태인호-강신일-이시언-오나라-김병세-오희준 등 명품 신스틸러들이 대거 합류해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인생 캐릭터’들의 향연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3. 헝가리 로케이션으로 탄생한 압도적 스케일과 액션, 유쾌함을 살린 예측불허 로맨스까지

‘맨투맨’은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배경으로 해외 로케이션 촬영을 진행하며 고퀄리티의 영상미를 구현했다. 헬기까지 동원한 감옥 탈옥 신에 폭파 신 까지 화려한 스케일이 돋보이는 액션을 화면에 담아냈다. 여기에 김원석 작가의 위트 넘치는 대사와 이창민 PD의 빈틈없는 연출력이 더해져 적재적소에 웃음을 투하하고 깨알 재미를 선사한다. 또한, 가슴 설레게 만드는 로맨스와 유쾌한 브로맨스 등 인물과 인물 사이의 케미스트리가 곳곳에서 터져나와 한 장면도 놓칠 수 없는 ‘꽉 찬 드라마’가 될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맨투맨’은 21일 밤 11시 JTBC를 통해 첫 방송된다.

정성훈 기자  skang71555@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