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통신비 절감 위해 알뜰폰 활성화...새마을금고 서민지원 강화범정부 비상경제TF, 금융취약계층 지역금융 지원 늘리기로
   
▲ 최상목 기획재정부 차관(오른쪽 두번째)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범정부 비상경제대응TF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홍정기 기자] 정부가 서민들의 통신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알뜰폰의 내실 있는 성장을 계속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요금이 저렴한 알뜰폰 공급으로 최근 가입자 700만명을 돌파하며 가계통신비 절감과 물가 안정세에 기여했다고 보고 알뜰폰 활성화를 위해 적극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정부는 21일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범정부 비상경제대응 TF(태스크포스) 회의를 열어 알뜰폰 활성화, 금융 취약계층 지역 금융 지원, 봄 여행주간 운영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6월부터 우체국 알뜰폰을 모바일로 판매하고 이동통신시장 사업자에게 자사 통신 서비스를 알뜰폰 사업자에게 도매가격으로 제공하도록 의무를 부과하는 도매제공의무제도도 2019년 9월까지 연장한다.

지난 3월 상호금융권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시행 이후 영세 자영업자 등 서민층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새마을금고의 서민금융 지원도 강화하기로 했다.

서민과 자영업자를 위한 맞춤형 중금리 신용대출을 지속해서 공급하고 오는 6월 금리 10% 내외의 사잇돌 대출도 신규로 출시한다.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는 16일간 봄 여행주간이 시작된다. 이번 기간 동안 지역별 53개소 도시재생 명소 소개, 생태관광 주간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제공된다.

정부는 숙박·관광시설 등 민간기업의 고객 할인혜택 제공, 홍보강화 등을 통해 국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봄 여행주간이 국내관광 활성화를 통한 내수진작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범정부적 차원에서 행사운영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친절, 청결상태 등 서비스 점검 및 안전관리 강화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홍정기 기자  mjk072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