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근혜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 매각 이유가?...주민 갈등 의식한 듯박 전 대통령, 내곡동에 새 사저 마련...다음주 말쯤 새 집으로 이사 예정
정창욱 기자  |  skang7155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0:37: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이 확정된 지난달 31일 새벽, 박 전 대통령이 경기도 의왕시 서울 구치소로 들어가고 있다. <출처 = 포커스 뉴스>

[위클리오늘=정창욱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삼성동 자택을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동 사저가 낡은 데다 이웃 주민의 불편을 고려해 사저 매각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다수 매체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근 서울 삼성동 자택을 매각하고 내곡동에 새 사저를 마련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다음주 말쯤 내곡동 새 사저로 짐을 옮기면서 이사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은 탄핵 전후로 이웃 주민들과 마찰을 빚어왔다. 친박단체를 비롯한 박 전 대통령을 따르는 지지자들이 그동안 "탄핵을 반대한다"며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사저 주변에서 시위를 벌여왔기 때문.

더욱이 친박단체를 비롯한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 구속 이후 박 전 대통령 사저 주변과 도심 여러 곳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집회를 이어왔다.  

검찰은 지난 17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속기소했다. 박 전 대통령이 받고 있는 혐의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및 제3자뇌물수수, 제3자뇌물요구, 직권남용 및 강요, 공무상비밀누설 등이다. 특히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의 공소장에 밝힌 뇌물 관련 금액은 총 592억원에 달한다.

박 전 대통령은 현재 서울구치소 독방에 수감 중이며, 서울 구치소에서 다섯번의 방문 조사를 받는 동안 억울함을 토로하며 눈시울을 붉힌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이 확정된 지난달 31일 새벽, 박 전 대통령이 경기도 의왕시 서울 구치소로 들어가고 있다. / 출처 = 포커스 뉴스

[최근이슈]

정창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위클리오늘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구 여의도동 17-16, 대성빌딩 903호  |  대표전화 : 02-323-8890  |  팩스 : 02-323-8891
대표이사·발행인·편집 : 임종호 | 편집국장 : 최희호 | 청소년관리책임자 : 송원석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661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2243
Copyright © 2011 위클리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eekly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