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분석]4월 수출강세, 선박이 주도...전년동기 대비 131% 급증관세청, 이달 20일까지 누적수출 지난해 비해 28% 증가
   
▲ 수출이 6개월 연속 증가 행진을 이어갈 조짐을 보였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홍정기 기자] 5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는 우리 수출이 이달에도 호조세를 보이며 무난하게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20일까지 수출액은 304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8.4% 증가했다.

한국 수출은 지난달 1년 전보다 13.6% 늘어 2011년 12월 이후 처음으로 5개월 연속 증가했다.

현재 기세를 이어나가 이달 수출이 증가한다면 역시 2011년 12월 이후 5년 4개월 만에 6개월 연속 증가 행진이 이어진다.

일평균 수출액은 19억6000만 달러로 20.1% 증가했다. 

품목별로 보면 선박이 1년 전보다 131.7% 증가했고 반도체가 52.6%, 승용차가 25.8%, 석유제품 19.1% 늘었다.

반면 자동차부품은 0.2%, 가전제품은 1.6%씩 줄었다.

국가별로는 유럽연합(EU)을 상대로 한 수출이 지난해보다 딱 두 배 증가했고 대 베트남(67.2%), 중국(13.9%), 미국(13.4%) 수출도 늘었다.

다만 이달 수출 증가 폭이 갑자기 늘어난 데에는 일시적인 영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관세청 관계자는 "영국으로 선박 플랜트 수출이 있어 선박 수출, EU를 상대로 한 수출액이 많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수입 역시 254억 달러로 16.4%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50억 달러 흑자로 나타났다.

홍정기 기자  mjk072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