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준표 '돼지발정제' 논란...2005년 자서전에 무슨 내용 담았나?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돼지발정제' 논란 해명 "내가 관여한 것은 아니다"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 <출처 = 포커스 뉴스>

[위클리오늘=정창욱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의 '돼지발정제'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홍준표 후보는 21일 '돼지발정제' 논란에 대해 "내가 관여한 일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전날 인터넷에서는 '대학생 시절 친구의 부탁을 받고 성범죄에 이용할 약물을 구해줬다'는 내용의 홍 후보의 2005년 자서전 내용이 회자돼 논란이 일었다.

홍 후보가 2005년 발간한 ‘나 돌아가고 싶다’ 자서전에 따르면 홍 후보는 대학 1학년 당시 하숙집 친구의 부탁으로 돼지 흥분제를 구해줬다. 이후 그 친구는 야유회를 가서 여학생에게 이를 먹이고 성범죄를 하려고 했으나 다행히 여학생이 일어나면서 이는 미수에 그쳤다는 이야기가 적혀져 있다.

이에 대해 홍 후보는 21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무역협회 초청 특별강연 직후 기자들과 만나 "45년 전 홍릉에서 하숙할 당시 S대 상대생들이 했던 얘기를 기재하다보니 내가 관여된처럼 쓰여졌다”며 “내가 그 일에 관여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홍 후보는 이어 “책의 포맷(형식)을 보면 S대 학생들끼리 한 이야기를 내가 관여된 듯이 해놓고 후회하는 것으로 정리해야되는 포맷”이라며 “10년 전 그 책이 나왔을 때 그걸 해명했기 때문에 당시 언론에 문제가 안됐다”고 설명했다. 이어“요즘 그 이야기를 문제삼는 것 보니 이젠 유력후보가 돼 가는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또 홍 후보는 “우리는 흥분제를 구해온 하숙집 동료로부터 그 흥분제는 돼지 수컷에만 해당되는 것이지 암퇘지는 해당되지 않는다는 말을 나중에 듣게 됐다. 장난삼아 듣지도 않는 흥분제를 구해준 것"이라며 "그런데 그 친구는 술에 취해 쓰러진 것을 흥분제 작용으로 쓰러진 것으로 오해 한 것"이라고 친구의 성범죄 시도가 미수에 그친 상황을 부연했다.

한편, 공화당 신동욱 총재는 이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돼지 발정제 논란에 대해 자신의 트위터에 "홍준표 자서전 '돼지 흥분제 논란' 성폭행 모의가 아니라 '두 자리 지지율에 흥분제 먹인 꼴'이라면서 "홍준표 노이즈 마케팅에서 흥분제마케팅으로 옮길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병가지상사라는 말처럼 반성과 사과로 출발하라. 문재인 주적보다 부끄러운 게 아니다"라고 비난을 이어갔다. 

정창욱 기자  skang71555@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창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