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6:40
상단여백
HOME 정치
[종합]문재인-트럼프, 첫 통화...한·미정상회담 6월 개최 가능성문 대통령 "빠른시일내 특사 파견", 트럼프 "문 대통령 미국 초대"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저녁 트럼프 대통령과 첫 통화를 하고 있다. 양국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조속한 시일내에 정상회담을 갖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임종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저녁 10시30분부터 약 30분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통화를 했다. 국회에서 간소한 취임식을 가진지 10시간도 채안된 시점이다. 취임후 첫 외국 대통령과의 소통이었다.

문 대통령은 앞서 10일 오후 12시경부터 국회에서 열린 취임식 자리에서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조속히 만나고 싶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북핵 및 사드배치 문제를 필두로 한미FTA, 보호무역주의 등 국가적으로 중차대한 현안이 산적해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와 통화에서 "한미 동맹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이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북한 도발 억제와 핵문제 해결에 대해 여러 안보 사안 중 높은 우선 순위를 부여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북핵 문제는 어렵지만,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첫 통화에서 양국 정상회담 조기 개최에 공감대를 형성해 주목된다. 양국 정상이 정상회담에 워낙 적극적이어서 당장 다음달 중 문 대통령의 방미와 첫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가장 빠른 시일 내에 미국에 특사대표단을 파견하겠다.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워싱턴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만나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한국과 미국과의 동맹관계는 단순히 좋은 관계가 아니라 '위대한 동맹 관계'"라며 "문 대통령께서 조기에 방미하시어 한미 정상회담을 갖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공식 초청하겠다. 오시면 해외 정상으로서의 충분한 예우를 갖춰 환영하겠다. 우리 두 사람의 대통령 선거 승리를 같이 축하하자"고 화답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빠른 시일 내 한국에 고위 자문단을 보내 문 대통령의 방미 문제를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미 양국 정상은 7월초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대면할 기회가 있다. 그러나 양국 정상의 조기 정상회담 개최 의지가 강한만큼 당장 이달 중 한국의 방미 특사단 파견, 미국의 고위급 자문단 방한이 추진돼 6월 정상회담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 역시 워싱턴 방문에 대한 화답으로 즉각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제안했다. 아울러 직접 만나기 전에도 현안이 있을 때 통화로 서로 의견 교환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현안이 있으면 언제라도 편하게 전화해 달라"고 응답했다.

문 대통령이 과연 외교 데뷔 무대가 될 워싱턴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미간 조율이 필요한 북핵 해법을 필두로 '한국부담론'을 거론한 사드배치비용, 한미FTA 재협상 등 민감한 현안문제에 대해 원만한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 지 결과가 주목된다.

임종호 기자  ceo@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