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허참, 국민MC서 흙과 함께 사는 시골농부가 된 사연-인생다큐 마이웨이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허참 편 28일 밤 9시50분 방송
설현수 기자  |  skang71555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8  19:29: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허참.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18일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국민MC' 허참 편을 방송한다. 허참은 올해로 방송 데뷔 45주년을 맞았다. MC 허참은 말그대로 대한민국 MC계의 전설이자 산 역사다.

허참을 시청자들에게 각인시킨 프로그램은 단연 KBS '가족오락관'이라고 할 수 있다. 허참은 1984년부터 2009년까지 25년간  '가족오락관'을 진행하며 '국민 MC'라는 칭호를 얻었다.

허참은 가족오락관을 통해 유명 방송인으로 거듭났지만 "일이 바빠 가장 불효를 저지르기도 했던 시기"라고 밝혔다. 

차매로 고생하고 있는 모친 때문이다. 허참은 "치매 걸린 어머니만 생각하면 늘 눈물이 먼저 흐른다"면서 "거동이 불편해진 어머니가 휠체어를 타야 할 정도로 몸이 나빠졌지만 방송 일이 바빠 곁에서 제대로 돌봐 드리지 못했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고백했다.

허참은 '가족오락관' 종영 후 귀농(歸農) 생활을 하고 있다. 허참은 '가족오락관' 진행을 맡았던 방송인 오유경, 위일청 등 그의 '45년 지기'를 시골집에 초대했다. 

이들은 "허참은 인간적인 매력이 빼어난 사람"이라고 입 모아 칭찬한다.

허참은 초대한 지인들을 위해 손수 삼겹살을 굽고 즉석에서 '농촌오락관'을 진행하며 녹슬지 않은 MC 실력을 과시했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허참 편 28일 밤 9시50분.

[최근이슈]

icon인기기사
한국 첫 16강행, 최다 U-20 우승 아르헨티나 꺾었다! 이승우-백승호 골 하이라이트
한국 첫 16강행, 최다 U-20 우승 아르헨티나 꺾었다! 이승우-백승호 골 하이...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한국 축구대표팀이 최강 아르헨티나를 제압하며 24개국 참가국 중에 가장 먼저 16강에 안착했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
비인두암 김우빈, '함틋'같은 실제 어쩌나...군면제 악플에 비난글 쇄도
비인두암 김우빈, '함틋'같은 실제 어쩌나...군면제 악플에 비난글 쇄도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배우 김우빈(28)이 뇌기저에서 연구개까지 이르는 인두의 가장 윗부분에 생긴 악성 종양인 ‘비인두’암 진단을 받아 치료중인 것으로 전해졌다.김우빈의 소속사 싸이더스HQ...
수요미식회, '수제버거' 2탄...외국인들도 엄지척 패티의 수제버거집은?
수요미식회, '수제버거' 2탄...외국인들도 엄지척 패티의 수제버거집은?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24일 저녁 9시40분 tvN ‘수요미식회’ 119회에서는 ‘수제버거’편을 방송한다.수요미식회에 소개될 ‘수제버거’는 부드러운 번 속에 육즙 가득한 패티, 진한 풍미의...
서정희, 불타는 청춘 서열 1위에...
서정희, 불타는 청춘 서열 1위에..."아픈 과거는 잊어 주세요"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방송인 서정희(56)가 SBS '불타는 청춘'에 새 친구로 합류했다.23일 저녁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 서정희는 불청 멤버들과 울릉도 ...
'라디오스타' 최대철, 신동욱, 허경환, 예성...불운의 아이콘서 대세된 사연!
'라디오스타' 최대철, 신동욱, 허경환, 예성...불운의 아이콘서 대세된 사연!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24일 저녁 ‘라디오스타 528회에 최대철, 신동욱, 허경환, 예성이 출연했다.이날 라디오스타는 “2등이라 놀리지말아요” 특집으로 꾸며졌다.떴다 하면 대박시청률 보장하...
설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위클리오늘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구 여의도동 17-16, 대성빌딩 903호  |  대표전화 : 02-323-8890  |  팩스 : 02-323-8891
대표이사·발행인·편집 : 임종호 | 편집국장 : 최희호 | 청소년관리책임자 : 송원석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661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2243
Copyright © 2011 위클리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eekly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