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현대산업개발, 회사채 1900억원까지 증액 결정

HDC현대산업개발은 회사채 발행 규모를 1900억원까지 증액하기로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10일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예정 발행 규모의 5.8배에 달하는 자금이 몰린 탓이다.

현대산업개발은 기관투자가들을 대상으로 3년물 700억원, 5년물 300억원 등 총 1000억원 자금을 모집할 예정이었다. 희망 금리 밴드는 현대산업개발 3년물과 5년물 개별 민평에 각각 '-35~+5bp'를 가산한 수준으로 제시된 바 있다.

하지만 모집계획의 5.8배에 달하는 5790억원의 자금이 몰리면서 발행규모가 수정됐다.

3년물에는 7배 이상의 주문이 몰리며 5060억원의 주문이 쌓였다. 이에 1400억원으로 증액 발행할 계획이다. 3년물 금리는 -70bp로 책정됐다.

5년물에는 730억원의 자금이 몰리면서 500억원으로 증액 발행할 계획이다. 5년물 금리는 –49bp로 책정됐다. 대표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 KB증권, 키움증권이다.

현대산업개발의 신용평가등급은 지난 5월과 6월 국내 3대 신용평가사인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A/Positive에서 A+/Stable로 상향 조정됐다.

지난 2017년 1분기에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1조1331억원, 영업이익 1410억원, 당기순이익 102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5.6%, 영업이익은 64.3%, 당기순이익은 111.9% 증가했다.

박찬익 기자  andrew@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