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삼성증권, 해외주식투자 고객 '함박웃음'...평균 상승률 28%
   
▲ <사진=삼성증권>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올해 상반기 삼성증권 고객의 해외주식거래 상위 5개 지역 매수 상위 10개 종목을 분석한 결과, 기간 평균 상승률이 28.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동안 큰 상승을 기록한 코스피 상승률 17.0% 보다도 10%포인트 이상 높은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중국이 증시 전반의 정체된 흐름에도 불구하고 매수 상위종목 수익률은 39.6%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해 중국시장에 대한 국내투자자들의 선구안이 높아졌음을 보여줬다. 이어 일본 32.2%, 미국 28.0%, 베트남 20.7%, 대만 20.6% 순으로 나타났다.

양호한 투자성과를 바탕으로 삼성증권 고객들의 해외주식 월평균 거래대금은 작년 대비 40% 증가하고 거래 고객수도 21% 늘어나는 등 활발한 모습을 보였다.

오현석 삼성증권 투자전략센터장은 "해외주식투자는 정확한 투자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현지의 탑티어 증권사와 리서치 제휴를 맺고 해외주식팀 내 리서치 인력을 확대하는 등 신뢰성 높은 투자정보를 전달하는데 집중한 것이 고객분들의 투자성과로 이어진 듯해 보람있다"고 말했다.

실제 상반기 매수상위 종목의 62%인 31개 종목이 삼성증권 추천종목인 것으로 나타나 고객의 수익률 제고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이들 매수 상위종목을 통해 각 국가별 투자매력포인트도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다.

중국시장 매수상위종목인 해강위시(중국 최대 영상 보안기업, 103.5%), 오량액(주류전문기업, 61.4%) 등은 전형적인 내수기업으로 수술에서 내수로 재편되는 중국산업의 흐름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미국시장에서는 4차산업혁명의 리더인 테슬라(전기차 등, 69.2%), 엔비디아(자율주행, 35.4%) 등을 많이 매수했고, 베트남에서는 사이공증권(금융, 41.1%), 비나밀크(소비재, 25.5%) 등 빠른 경제성장의 수혜주 중심으로 매수세가 몰렸다.

대만시장에서는 미국의 4차산업혁명 관련 부품주에 해당하는 TSMC(반도체, 14.9%), 호타공업(자동차부품, 21.5%) 등이 인기를 끌었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