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우유 배달, 의료서비스와 결합...독거 노인 고독사 예방한다매일유업, (사)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우아한형제들, 강북삼성병원 협약
매일유업 조성형 부사장,옥수중앙교회 호용한 목사, 강북삼성병원 강상권 행정부원장,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대표가(사진 왼쪽부터)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 배달 및 의료 서비스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매일유업>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배달 우유를 통해 어르신 돌봄 및 고독사 예방 활동은 물론 의료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게 됐다. 

일유업(대표 김선희)은 지난 13일 (사)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이사장인 호용한 목사가 담임목사로 있는 서울 옥수동중앙교회에서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봉진),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호철)과 은평구 지역 어르신의 우유 배달과 의료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지원을 받는 지역은 성동구, 금천구, 동대문구, 관악구, 광진구, 강북구, 노원구, 성북구 등으로 이번 협약을 통해 은평구까지 서울 시내 10개구로 늘었다. 특히 은평구 지역은 강북삼성병원에서 제공하는 의료 서비스를 추가로 받을 수 있게 됐다.

강북삼성병원은 매월 은평구의 추천을 받아 어르신 2명의 검사, 입원, 수술 등 치료시 발생하는 비용을 지원한다. 고관절, 녹내장, 심장수술, 식도암, 전립선암, 췌장암, 개두술 등 노인 관련 중증질환 중심으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독거노인에게 우유를 통해 안부와 돌봄 활동을 펼치는 우유 배달 사업은 2003년 옥수중앙교회의 봉사활동으로 시작돼 2015년엔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로 발전했다.

우유 배달 활동은 매일 독거노인 가정에 유제품을 배달하고, 제품이 2개 이상 방치되면 배달원이 교회나 가족, 주민센터 등 유관 기관에 통보해 고독사를 예방하고 비상시 적절한 조치가 취해질 수 있도록 하는 활동이다.

특히, 2013년부터 참여한 우아한형제들은 지역 확대와 사단법인 설립, 홈페이지 제작 지원 등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매일유업은 2016년부터 지원을 시작, 우유를 소화하지 못하는 어르신들을 위해 특별히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지원하고 관계사인 폴바셋에서 모금활동을 진행하는 등 회사별로 특화된 활동으로 사업에 활력을 더해왔다.

2014년엔 골드만삭스가 참여하면서 더욱 많은 지역에 배달이 가능하게 됐다. 이후에도 꾸준히 동참하는 기업이 늘며 러쉬(Lush), 제이준 성형외과, 온라인 종합광고대행사 열심히 커뮤니케이션즈 등 현재 14개 국내외 기업들이 독거노인의 고독사를 막는 우유배달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호용한 목사는 “지역 어르신의 건강과 안부를 위해 시작한 봉사활동이, 다양한 기업들의 참여로 더 많은 지역의 어르신께 혜택을 드리게 되어 감사하다”며 “노인인구가 증가하지만 사회적 지원제도가 부족한 독거 어르신들의 건강을 위해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후원에 참여하기를 원하는 개인이나 기업은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 공식 웹사이트(milk1009.org)를 통해 후원에 참여할 수 있다. 

이하나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