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단독]김문환 에티오피아 대사도 여직원 '성추행' 의혹...외교부 "조사예정"
   
 

[위클리오늘=오경선기자] 에티오피아 주재 한국대사관의 외교관이 여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가운데, 김문환 에티오피아 대사도 해당 피해 여성을 성추행한 정황이 드러났다.

14일 외교부 관계자는 “해당 외교관의 감사를 하는 도중, 피해 여성이 김문환 대사로 부터도 성추행 등을 당했다는 진술이 있었다”고 밝혔다.

본지 취재결과, 김문환 대사의 성추문은 이미 오래된 일이다. 현지 교민들 사이에서는 해당 사건이 이미 공공연하게 알려진 상황이었다.

현지 교민에 따르면 김문환 대사는 출장 시에 대사관 여직원들을 필요와 상관없이 동행하고, 술자리 참석 등을 종용했다.

하지만 에티오피아에 거주하는 한국인들의 수가 적고, 대사의 입김이 강해 교민들이 불이익을 우려해 문제삼을 수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을 요구한 교민은 “김문환 대사가 피해 여직원을 상대로 성추행 등을 했다는 소문은 이미 있었다”며 “피해 여성은 한명이 아닐 수도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와 관련해 김문환 에티오피아 대사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위클리오늘은 에티오피아 대사관을 통해 김문환 대사의 해명을 요구했으나 답을 주지 않았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