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현대차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전국 확대...한번 충전에 44km 주행 "방전 불안 해소"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 일렉트릭 차량 고객에 대한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현대자동차>

[위클리오늘=김성현기자] 현대자동차가 아이오닉 일렉트릭 차량의 방전에 대한 고객들의 불안 해소를 위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 실시한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고객이 차량 운행 중 방전이 되거나 충전소까지 이동이 어려운 경우 등의 상황에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서비스를 요청하면 전담 직원이 직접 찾아가 무료(연 4회)로 충전해 주는 서비스다.

현대자동차는 서울과 제주 지역에서만 운영됐던 충전 서비스 차량을 10대에서 총 60대까지 확대해 전국적으로 시행범위를 넓혔다고 17일 밝혔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1회 이용 시 전기차 고객의 일평균 주행거리보다 긴 44km를 주행할 수 있는 충전량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2018년 상반기까지 40대의 충전 서비스 차량을 추가해 총 100대의 충전 차량을 전국에서 운영할 계획이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룸미러에 있는 ‘SOS’ 버튼 ▲현대자동차 고객센터(☎080-600-6000)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현대 마이카스토리’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특히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현대 마이카스토리’를 통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신청할 경우, 고객의 스마트폰 위치를 기반으로 충전 서비스 차량이 출동하며 고객은 실시간으로 충전 서비스 차량의 위치와 대기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