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정부, 22조 규모 부실채권 8월말까지 소각...총 123만명 채무 탕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31일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열린 소멸시효 완성채권 처리방안 금융권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정부가 금융 취약계층에 재기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금융공공기관 등이 보유한 21조7000억원 규모 부실채권을 다음달 말까지 소각한다. 총 123만1000여명의 채무가 탕감될 전망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31일 금융업권별 협회장과 금융공공기관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국민행복기금 및 금융공공기관 보유 소멸시효완성채권 21조7000억원 규모를 소각하기로 결정했다.

국민행복기금은 소멸시효 완성채권 9000억원(39만9000명)과 파산면책채권 4조6000억원(32만7000명) 등 총 5조6000억원(73만1000명)을 정리한다.

금융공공기관은 소멸시효가 완성된 채권 12조2000억원(23만7000명)과 파산면책채권 3조5000억원(22만5000명) 등 총 16조1000억원(50만명)을 소각한다.

채무자는 오는 9월 1일부터 본인의 연체채무 소각 여부를 해당기관 개별 조회시스템 또는 신용정보원 소각채권 통합조회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부는 채무 재발생 위험을 완전히 제거해 채무자의 심리적 부담을 해소하는 한편 채무부존재 증명(완제증명서) 등을 통해 금융거래 관련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정부는 민간 금융회사들이 보유한 4조원(91만2000명) 규모의 소멸시효완성채권도 연내 소각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민간 부문은 각 업권별 협회를 중심으로, 소멸시효완성채권 등에 대한 자율적인 소각을 유도할 예정이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