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은행 대출연체율 0.15%p 하락...역대 최저치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은행권 대출연체율이 0.43%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 대출연체율은 1달 전 대비 0.15%포인트 떨어진 0.43%로 집계됐다. 1년전에 비해서도 0.28%포인트 낮은 수치다.

금감원은 1개월 이상 원리금 미상환을 기준으로 연체율을 집계한 지난 2007년 이후 가장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모두 연체율이 역대 최저치를 보였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59%, 이 중 대기업이 0.57%, 중소기업이 0.60%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5%이었으며 이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이 0.18%, 이를 제외한 신용대출 등이 0.41%로 나타났다.

주택담보대출은 역대 최저치인 지난해 말(0.19%)보다 낮았으며, 집단대출(0.23%)을 제외한 연체율은 0.16%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