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미래에셋대우, 해외주식자산 2조원 돌파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미래에셋대우 해외주식자산이 2조원을 돌파했다.

해외주식잔고는 지난 3월 말 9307억원에서 4개월 만에 80% 이상 증가해 1조6836억원을 기록했다. 투자 대기자금 성격인 외화예수금도 3200억원을 기록해 총 해외주식자산은 2조36억원을 달성했다.

양질의 리서치자료 제공, 글로벌 브로커리지 전문인력 육성,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 등이 해외주식잔고 급증을 이끌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글로벌주식본부내에 해외주식컨설팅팀은 미국, 중국, 홍콩, 일본 등 전세계 다양한 나라의 신성장산업군과 유망 종목을 선별하는 업무를 맡아 글로벌 그레이트 컴퍼니(Global Great Companies) 10선, 차이나 그레이트 컴퍼니(China Great Companies) 8선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전 지점 WM직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다양한 직원 교육을 통해 글로벌브로커리지 전문 인력을 육성하고 있다. 우선 분기별로 글로벌주식포럼을 실시해 직원들에게 글로벌 투자전략, 투자유망종목 등을 제시한다.

매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사내방송을 통해 보고서를 작성한 연구원들의 분석 강의와 시황 설명도 진행하고 있으며, 전국 각 지점 해외주식 관련 세미나도 340회를 진행했다.

또한 미래에셋대우는 해외주식을 거래하는 고객에게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증시 온라인 거래를 시행했으며, 국내 최초로 브라질주식도 중개하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거래가능시간이 국내시장과 달라서 겪는 불편함을 최소화하고자 24시간 해외주식거래 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자체적으로 외환부서가 있어 환전수수료를 5원까지 낮춰 투자자들의 비용부담을 크게 줄였다.

미래에셋대우 김을규 글로벌주식본부장은 "고객의 안정적 자산배분을 위해 국내 주식은 물론 해외 주식, 채권 등 전세계 다양한 투자자산에서 기회를 찾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다양한 투자처에 분산 투자해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해외주식 투자결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과거의 운용실적이 미래의 수익을 보장하는 것은 아닙니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