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재용, 최후진술 이병철·이건희 언급하며 '눈물'..."오해 꼭 풀어달라" 호소
7일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성현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으로부터 12년 형을 구형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눈물로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했다.

삼성의 총수로서 뜻을 펼치기도 전에 법정에 선 자신의 신세를 두고 ‘착잡하다’는 심정을 밝히기도 했다. 

7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열린 이재용 부회장 및 삼성임원 4명의 결심 공판에서 이 부회장은 최후 진술을 통해 “구속 수감된 지난 6개월 동안 답답하고 억울한 마음이 있었지만, 모든 것을 내려두고 저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를 만들어 보려고 노력했다”며 “복잡한 법적 논리 이해하기 힘들었고 특히 특검이 제기한 공소사실을 인정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한 가지 깨달은 점은 제가 너무 부족한 점이 많았고, 챙겨야 할 것을 제대로 챙기지 못했고 모두 제 탓이었단 점”이라고 말했다.

삼성의 창업자인 고(故) 이병철 회장과 아버지 이건희 회장을 언급할 때는 울먹임에 말을 잊지 못하기도 했다. 두 차례 물을 마심으로 겨우 말을 이어갔다.

이 부회장은 “창업자이신 저희 선대 회장, 삼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키우신 (이건희) 회장님 뒤를 이어받아 삼성이 잘못되면 안 된다는 중압감에 저도 나름 노심초사하며 회사일에 매진했다”며 “하지만 제가 큰 부분을 놓쳤다. 성취가 커질수록 우리 국민들과 우리 사회가 삼성에 거는 기대는 더 엄격하고 더 커졌다.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라고 울먹이며 말했다.  

이어 “사회에서 제대로 인정받고 나아가 많은 사람들에게 존경받는 기업인이 되보자고 다짐하곤했다. 뜻을 펴보기도 전에 법정에 먼저 서게 돼 버리니 만감이 교차하고 착잡하다”며 자신의 현실을 한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자신에게 적용된 뇌물죄 등의 혐의에 대해선 마지막까지 전면 부인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제가 제 사익을 위해서나 개인을 우해서 대통령에게 무엇을 부탁한다든지 한일이 결코 없다”며 “특검과 일부 세간에서는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으로 인해 연금에 엄청난 손해를 입히고 제 개인이 막대한 이익을 취한 게 아니냐고 의심한다. 결코 아니다. 제가 아무리 부덕하고 못난 놈이라도 우리 국민들의 노후자금인 연금에 손해를 끼치고 뭘 욕심을 내겠냐”고 반문했다.

마지막으로 이재용 부회장은 “재판장님 이 오해를 꼭 풀어달라”며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임원들에 대한 1심 선고는 오는 25일 오후 2시 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