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방위사업청장 전제국, 소방청장 조종묵, 문화재청장 김종진, 과학기술혁신본부장 박기영

문재인 대통령 차관급 4명 인사, 18부 5처 17청 인선 마무리...중기청장 조만간 발표

<그래프=뉴시스>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7일 방산비리 척결 등 방위사업 분야 개혁을 책임질 방위사업청장에 전제국(65) 전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을 임명했다.

또 소방청장에 조종묵(56) 소방청 차장, 문화재청장에 김종진(61) 충남문화산업진흥원장을 각각각 발탁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는 참여정부 시절 황우석 논문 조작 사건에 연루돼 논란이 됐던 박기영(59) 순천대 생물학과 교수가 임명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 같은 내용의 차관급 4명의 인사를 발표했다.

전제국 신임 방위청장은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 개발 과정의 부실 책임으로 물러난 이후 20일만에 임명되며 검찰의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수사로 어수선한 조직을 쇄신하는 중책을 맡게 됐다.

강원 양양 출신인 전제국 청장은 행정고시 22회로 공직에 입문해 국방부에서 국제협력관, 감사관, 국방정책실장을 역임하고 국방대학교 안전보장대학원 초빙교수 및 외래교수로 일해 왔다.

청와대는 "전 방위청장은 관료 출신 국방정책 전문가로서 국방정책 및 무기체계 전반에 대한 높은 이해도, 풍부한 실무경험과 뛰어난 조직관리 능력을 겸비한 인물"이라며 "고질적인 방산비리 근절과 방위사업청의 혁신을 이끌어나갈 적임자"라고 평했다.

조종묵 신임 소방청장은 충남 공주 태생으로 국민안전처 소방조정관, 중앙119구조본부장, 특수재난담당관을 역임하며 정책부서와 현장을 두루 거쳤다.

청와대 측은 조종묵 소방청장이 정책부서와 현장을 두루 경험한 소방공무원으로 소방업무에 대한 전문성과 합리적인 리더십으로 소방청 위상과 역할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종진 신임 문화재청장은 전북 김제 출신으로 전주고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지방직 9급 공무원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해 문화재청 차장까지 역임한 입지적 인물로 평가받는다. 문화재청 문화재정책국장, 기획조정관, 차장 등을 거쳤으며 충남문화산업진흥원장을 맡아 왔다.

청와대 측은 김종진 문화재청장이 문화재청 업무와 내부사정에 능통하고 문화재에 대한 깊은 식견과 뛰어난 업무추진력으로 새 정부의 문화재 정책과 행정을 혁신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임명된 박기영 순천대 생물학과 교수는 식물분자생물학 전문가로 국제 학술지 '식물생물학(Journal of Plant Biology)' 편집위원장이다. 하지만 황우석 사태의 핵심 인물로 논란이 되고 있다.

박기영 본부장은 참여정부 시절인 2002~2003년에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2분과위원회 위원, 2004년부터 대통령비서실 정보과학기술보좌관을 지냈다. 2006년 초 황우석 서울대 교수 논문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인 이른바 ‘황금박쥐(황우석, 김병준, 박기영, 진대제)’ 멤버로 청와대를 떠났다. 이후 2007년 대통령 자문 정책기획위원에 위촉되며 활동을 재개했으며 지난해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한 바 있다.

청와대는 "박 본부장이 식물분자생물학 분야에서 손꼽히는 과학자로서 탄탄한 이론적 기반과 다양한 실무경험을 겸비했다"면서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핵심과학기술 연구개발 지원 및 과학기술분야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나갈 적임자"라고 평했다.

또 황우석 사태 관련 논란에 대해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과거 그 대상자의 행적이나 철학이 결정적으로 새 정부에 배치되지 않는 한 과거의 경험이 결정적 하자가 될 순 없다”며 “이 문제에 대해 본인이 어떤 입장을 표했는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는 이날 인사로 18부 5처 17청 가운데 경찰청장을 빼고 차관급 인선을 매듭 지었다.

18부 장관 가운데 유일한 공석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발표는 조만간 이뤄질 전망이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