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e프라이버시클린서비스, 30만명 몰렸는데 1천명 동접설계?...온종일 '답답'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홈페이지.

[위클리오늘=강민규 기자] 8일 휴대전화 본인확인 내역 조회 서비스를 추가로 개시한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www.eprivacy.go.kr)’가 네티즌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날 오전 8시 추가 서비스가 시작되자말자 이용자들이 몰리면서 오후 3시가 넘도록 불통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는 동시접속자를 1000명 수준으로 예상하고 사이트를 설계됐는데, 이날엔 오전부터 20만~30만명이 한꺼번에 몰린 것으로 전해졌다.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는 본인확인 내역 조회와 불필요한 웹사이트 탈퇴를 지원하기 위해 행정안전부가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국가 예산으로 시행하는 서비스다. 

네티즌들은 "행안부가 수요예측을 엉터리없이 낮게 잡는 바람에 시간 낭비만 했다"며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에서는 그동안 주민등록번호와 아이핀을 통한 본인확인 내역만 조회가 가능했는데,  8일부터는 이통3사의 휴대폰 본인확인 내역 통합조회도 서비스에 포함했다.

행안부가 휴대전화 본인확인 내역 일괄 조회서비스를 하게 된 이유는 지난 2012년 12월 휴대전화가 본인확인 수단으로 지정된 이후, 전체 본인확인 건수의 95%를 차지할 정도로 휴대전화 인증건수가 급증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주민번호 대체수단(아이핀, 휴대폰, 공인인증서)을 통한 본인확인 건수(10억7,300만건) 중 휴대폰을 통한 본인확인이 95.3%를 차지했다. 

휴대전화 본인확인 내역 조회서비스는 이동통신3사(SKT, KT, LG U+)와 공동으로 추진한다.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홈페이지을 통해 최근 1년간 본인확인 내역을 조회할 수 있다. 

알뜰폰(MVNO) 및 사용자 등록이 완료된 법인폰도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를 통해 본인확인 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 

휴대폰 본인확인 내역 조회서비스 도입으로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는 주민등록번호와 아이핀, 휴대폰 인증 내역까지 한꺼번에 통합 조회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주민등록번호·아이핀·휴대폰 인증을 통해 가입한 웹사이트 내역을 확인하고, 본인이 불필요하다고 생각하거나 도용되었다고 의심되는 웹사이트에 대한 회원탈퇴를 요청하면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일괄적으로 회원탈퇴 처리를 대행하고 그 처리결과를 통보해 준다. 

현재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의 일평균 접속건수는 약 1만 건, 인증 내역 조회는 약 3천 건, 회원탈퇴 신청은 약 400건에 달하고 있다. 

행안부는 내년에 공인인증서를 통한 인증내역 조회서비스도 실시할 계획이다.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은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를 통해 정기적으로 본인확인 내역을 확인하고 불필요한 웹사이트 회원탈퇴를 해 소중한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민규 기자  skang715@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