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괌 주지사 긴급성명 "괌 공격은 곧 미국 본토에 대한 공격..북한 16만 괌 주민 생존권 위협"
에디 바자 칼보 괌 주지사가 9일 오전 생방송을 통해 북한의 '포위사격' 위협에 대한 괌 당국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더괌데일리포스트 동영상 캡쳐.

[위클리오늘=강민규 기자] 북한이 미국 영토인 괌에 대한 '포위사격' 공격을 언급한 가운데 괌 현지 주민과 당국은 비상이 걸렸다. 

괌 당국은 경계태세 상향 등 긴급조치를 당장 취하지는 않지만 북한의 향후 태도를 주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9일 괌 현지 신문 더괌데일리포스트에 따르면 에디 바자 칼보 괌 주지사는 이날 오전 북한 위협 관련 긴급 성명을 발표했다.

칼보 주지사는 괌 전역에 생중계된 성명을 통해 "북한의 공격 위협과 관련해 워싱턴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괌에 대한 공격은 곧 미국 본토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한다는 것이 괌 주정부는 물론 워싱턴 연방정부의 명확한 입장"이라고 천명했다.

칼보 주지사는 "괌은 단순히 군기지가 아니라 16만명의 미국 시민이 살고 있는 곳"이라며 "괌에 대한 공격 위협은 괌 주민의 생존권을 볼모로 한 협박이다"고 북한 당국을 규탄했다.  

괌 국토방위 보좌관 조지 샤포로스는 "북한의 위협과 관련해 군경의 비상경계 단계를 높히는 조치를 하지 않을 것"이라며 "향후 북한의 움직임에 따라 대응 수위 상향 등 추가적인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북한 전략군은 이날 "앤더슨 공군기지를 포함한 괌의 주요군사기지들을 제압·견제하고, 미국에 경고신호를 보내기 위해 중장거리탄도로켓 '화성-12'형으로 괌 주변에 대한 포위사격 작전방안을 심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강민규 기자  skang715@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