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레드닷'서 빛난 LG 디자인 철학...올레드 설치작 '미래의 감각' 최고상 수상
사진1_LG가 지난 4월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 선보인 미래의 감각. 올레드 사이니지로 만든 미래의 감각 의자 뒤로 올레드 조명으로 만든 태양의 벽이 밝게 빛나고 있다.<사진=LG그룹>

[위클리오늘=이소연 기자] LG의 디자인 철학을 담은 대형 올레드 설치 작품 ‘미래의 감각(S.F_Senses of the Future)’이 10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공간 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미래의 감각’은 지난 4월 세계 최대 규모의 디자인 전시회인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도 국내 업계 최초로 대상을 받은 바 있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심사위원들은 최고상 선정 이유로 “작품 컨셉이 직접적인 제품의 노출보다도 올레드 기술을 활용해 그 자체의 조명과 색상으로 방문객들에게 강한 인상을 주는 공간 전시를 구현했다”며 “미니멀하면서도 창의적인 환경을 구성해 기술의 강점을 인상적으로 표현해 완벽한 연출을 선보였다”라고 밝혔다.

‘미래의 감각’은 인간을 향한 배려와 교감 속에서 혁신을 추구하는 LG의 디자인 철학을 표현한 대형 올레드 설치 작품이다.

세계적 디자이너 토쿠진 요시오카와 협업해 55인치 양면 올레드 사이니지와 인조대리석 하이막스로 만든 17개의 ‘미래의 감각 의자’, 소형 올레드 조명 모듈 약 3만개로 만든 가로 16m 세로 5m 크기의 ‘태양의 벽’으로 인간과 첨단 기술이 조화를 이루는 미래 이미지를 따뜻하고 아름다운 빛의 공간으로 연출했다.

LG가 이번에 수상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최고상은 올해 전체 출품작 중 상위 약 0.8%에만 수여됐다.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는 50개국 8051개 작품들이 출품해 경쟁을 벌였다.

LG전자도 ▲G6/V20 GUI ▲LG 스마트 냉장고 UX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포장디자인 ▲LG창립 70주년 기념 포터블스피커 포장디자인 ▲LG 포터블스피커 미니 아티스트 시리즈 포장디자인 ▲VR 포장디자인 등으로 커뮤니케이션 부문 6개 상을 수상했다.

특히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와 LG 스마트 냉장고는 지난 4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디자인 부문에서 최고상을 받은 데 이어 이번에는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도 입상했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의 포장디자인에 블랙과 화이트의 색상 대비를 통해 얇은 패널 두께를 형상화하며 초슬림 TV라는 제품 컨셉을 강조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두께가 4mm도 채 되지 않아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있는 느낌을 주는 월페이퍼 디자인을 적용했다. 화질, 디자인, 사운드 등에서 LG만의 차별화된 기술을 모두 구현했다.

LG 스마트 냉장고는 상단 냉장실 오른쪽 문의 투명 매직스페이스에 풀HD 29인치 LCD 터치 디스플레이를 더해 문을 열지 않고도 냉장고 안을 볼 수 있는 등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한다.

1955년부터 시작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상이다.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이번 레드닷 어워드 시상식은 10월 27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다.

이소연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