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자동차 2대중 1대는 '타이어' 점검 필요...공기업 과다·부족

한국타이어, 타이어 안전관리 현황 조사 발표

<사진=한국타이어>

[위클리오늘=이소연 기자] 한국타이어(대표 서승화)가는 하계 고속도로 안전점검 캠페인 기간에 진행한 타이어 안전관리 현황 조사 결과 운행 차량 2대 중 1대는 타이어 안전점검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11일 밝혔다.

한국타이어의 안전관리 현황 조사 결과 운행 차량 총 500대 중 225대는 적정 타이어 공기압보다 부족하거나 과다하게 주입이 돼 있었다.

135대는 타이어 마모 한계선보다 마모가 많이 진행된 타이어로 고속도로를 주행하기에 위험한 상태였다.

또한 한국타이어가 실시한 젖은 노면에서의 제동력 실험 결과 시속 100km 이상 주행하다 급제동 시 홈의 깊이 1.6로 심하게 마모된 타이어가 7㎜의 새 타이어보다 제동거리가 약 2배 정도 길게 나타나 마모 정도에 따라 제동력의 차이는 크게 나타났다.

타이어는 차량과 지면이 닿는 유일한 부품으로 안전과 직결된다. 타이어 공기압이 부족하면 타이어 옆면이 수축과 이완을 반복해 주행 중 타이어 펑크로 이어질 수 있으며 제동력이 떨어지고 연료 효율도 나빠진다.

반대로 타이어 공기압이 과다하게 주입돼 있으면 외부 충격으로부터의 타이어 손상 및 편마모 발생으로 타이어 성능이 저하될 수 있다.

한국타이어는 타이어 안전관리를 위해 월 1회 적정공기압 체크, 최소 분기 1회 타이어 안전점검을 권고하고 있다.

한국타이어 티스테이션 매장에 방문한 고객은 타이어 전문가로부터 타이어 공기압 체크는 물론 10대 안전 무상점검 등을 무료로 타이어 안전관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소연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