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현대엘리베이터, 미니멀리즘 디자인 '네오' 출시

국내 최소 사이즈 승강로 구현...상∙하부, 벽면을 잇는 선형 LED 조명 적용

현대엘리베이터 '네오' 블루.<사진=현대엘리베이터>

[위클리오늘=이소연 기자] 현대엘리베이터(대표 장병우)가 디자인과 건축 효율을 강화한 신제품 네오(NEO)를 4일 출시했다.

네오는 엘리베이터의 디자인 요소를 중시하는 시장 트렌드에 맞춰 ‘모던 앤 미니멀'을 콘셉트로 개발됐다. 초슬림 단일 천장을 적용, 2450㎜의 높은 천장고를 확보하고 상∙하부와 벽면을 잇는 선형(線形) LED 조명을 설치, 쾌적하고 모던한 인테리어를 구현했다. 

또한, 층수와 운행 상태를 보여주는 위치표시기(Indicator)는 다크 그레이와 블랙 투톤 컬러를 매칭해 네오의 모던 디자인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화이트∙골드∙블루∙블랙 등 총 4종으로 출시됐다.

이와 함께 네오에는 공간 및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한 현대엘리베이터의 핵심 기술이 모두 적용됐다. 별도의 기계실이 필요 는 MRL(Machine-Room-Less) 기종의 네오는 국내 최소 승강로 및 피트 깊이를 구현해 공사비는 줄이고 공간 효율은 높였다. 또한, 자체 개발한 세계 최고 고효율 동기 권상기를 장착해 에너지 소모량을 최소화했다.

현대엘리베이터 관계자는 “분속 60~105m, 8~17인승 등 선택 폭을 넓혀 다양한 건축물에서 운영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며 “신제품 네오 출시로 확대되고 있는 중저층 시장 지배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소연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