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북한 리용호, 유엔 연설서 "트럼프는 정신이상자" '말폭탄'
   
▲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이 23일(현지시간) 제72차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 뉴시스

[위클리오늘=박찬익 기자] '완전파괴' 등 북한을 향해 초강경 발언을 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 북한이 유엔 공식 석상에서 유례없는 맹비난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과대망상자, 정신이상자 등 갖가지 비난 용어들이 동원됐다.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진행된 유엔 총회 연설에서 "자살 공격을 시작한 것은 다름 아닌 트럼프"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과대망상, 정신이상자 등으로 표현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땅의 무고한 생명들이 화를 입는다면 그것은 전적으로 트럼프 책임"이라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트럼프의 막말에 대한 대가를 반드시 받아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은 이 세상에서 제일 처음으로 핵무기를 만든 나라"라며 "이 세상에서 유일하게 핵무기를 실전에 사용해 수십만 명의 무고한 민간인을 대량 살육한 나라"라고 말했다.

그는 "조선 민주주의공화국은 철두철미 미국 때문에 핵을 보유하지 않으면 안됐다"며 "국제적 정의가 실현되지 않으면 오직 힘에는 힘으로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 외무상은 북한의 핵보유는 정정당당한 자위적 조치라며, 북한의 최종 목적은 미국과 힘의 균형을 이루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시대착오적 기득권에 집착하며 북한을 불공정하게 대우한다고 비판했다.

박찬익 기자  andrew@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