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IS "라스베가스 총기난사 우리 소행"...FBI "범인 테러단체 연관성 없고 정신병력 있어"

이슬람국가(IS) "총기난사범, 최근 이슬람으로 개종"..FBI "범인 테러단체 관련성 없고 정신병력 있어"..최소한 58명 사망, 부상자 500여명 중 중상자 많아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 사건 현장./사진=CNN 방송 화면

[위클리오늘=강민규 기자] 이슬람국가(IS)가 라스베가스 총기 난사 사건의 배후에 자신들이 있다고 주장했다. IS는 1일 밤 (미 동부시간) 자신들의 선전매체인 '아마크'를 통해 "이번 사건은 미국 주도하는 연합군이 중동에서 벌이는 적대행위에 대한 응징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연방수사국(FBI)은 이같은 IS의 주장에 신빙성이 없다고 했다.

현지 시간 1일 밤 10시10분쯤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의 범인은 64살의 미국인 남성 스티븐 패독으로 신원이 밝혀졌다.

패독은 라스베가스에서 북동쪽으로 145km 떨어진 메스키토 라는 은퇴자 마을에 사는 백인 미국인이라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CNN  등에 따르면 패독이  IS 등 테러단체와 연계됐다는 증거는 없으며, 테러리스트 데이터베이스에도 그의 이름이 등재된 적도 없다.

FBI 관계자는 언론에 "난사범  패독이 정신이상 이력이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이 테러단체의 소행보다는 난사범 개인의 정신적 문제 때문으로 판단한다는 뜻이다.

패독의 총기 난사로 최소한 58명이 숨지고 500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다. 부상자 중에는 중상자도 다수 있어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CNN 등이 전했다.

패독은 범행 나흘전인 지난 주 목요일 총가 난사 장소인 라스베가스 맨달레이 베이호텔 32층 객실에 투숙했다.

멘달레이 베이 호텔 길 건너 맞은편 광장에서는 사흘전 부터 컨추리 뮤직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었다.

패독은 호텔 32층에서 광장을 향해 자동소총을 난사할 당시 광장 공연장에는 2만2천여명의 관람객들이 있었다.

3~4분동안 총기 난사가 계속됐고, 광장은 한순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경찰이 호텔 32층 문을 부수고 들어가기 직전 패독은 자살했다.

경찰은 패독의 호텔방에서 소총(라이플) 10여 정 이상 발견했다고 밝혔다.

강민규 기자  skang715@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