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개성공단 전기 보내라" 휴게소 폭발물 설치, 대한항공 폭파 협박 40대 남 검거

[위클리오늘=이예진 기자] “개성공단에 전기를 보내라”며 고소도로 휴게소에 폭탄물을 설치하고 대한항공을 폭파하겠다고 협박한 40대 남성이 검거됐다.

경남 함양경찰서에 따르면 광주대구고속도로 휴게소에 플라스틱 장난감(BB 탄)총에 사용되는 가스통을 묶어 만든사제 폭발물과 협박 쪽지를 남긴 대리운전기사 서모씨(41)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7일 긴급 체포했다.

서씨는 지난 6일 오후 7시 50분쯤 광주대구고속도로의 한 휴게소 남자 화장실에서 소형 가스통 10개를 검정 테이프로 묶어 폭발물 모양으로 제작하고 협박 쪽지와 함께 화장실 변기 옆에 놓아둔 혐의를 받고 있다.

A4 용지로 만들어진 협박 쪽지에는 "10월 20일까지 개성공단에 전기를 보내지 않으면 대한항공을 폭파하겠다"는 등의 내용이 쓰여 있었다. 쪽지는 가스통 사이에 끼워져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씨는 폭발물 설치후 휴게소 직원 A씨에 알려 경찰에 신고토록 유도하며 자작극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씨는 광주의 한 지하철 화장실서 총포를 발견했다고 신고한 전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휴게소 직원 A(24)씨의 신고로 휴게소로 출동한 후 군 폭발물처리로봇을 투입해 폭발물 의심 물체를 안전히 제거했다.

경찰은 서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예진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예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