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레일리 호투' 롯데, NC에 1-0 진땀승…프로야구 준PO 1승1패
   
▲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롯데가 1대0 승리한 후 이대호를 비롯한 선수들이 코칭스태프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 뉴시스

[위클리오늘=김민석 기자]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롯데 자이언츠가 NC 다이노스를 꺾고 승부추를 원점으로 돌렸다. 1대0 스코어가 말해주듯 마운드의 힘으로 승리를 가져왔다.

롯데는 9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2차전 NC와의 경기에서 철벽 계투를 앞세워 1-0으로 진땀승을 거뒀다. 전날 연장 접전 끝에 준플레이오프 1차전을 내준 롯데는 2차전을 잡고 한숨을 돌렸다.

승리의 일등공신은 롯데 선발 브룩스 레일리. 5⅓이닝 4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데일리 MVP에 선정됐다. 하지만 6회 부러진 배트에 발을 맞고 병원으로 이송돼 향후 추가 등판 여부가 불투명하다.

선취점이자 결승점은 2회에 나왔다.

앤디 번즈가 상대 3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후 박헌도와 강민호의 연속 볼넷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문규현의 2루수 앞 병살타 때 번즈가 홈을 밟아 득점을 올렸다.

그러나 롯데는 좀처럼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NC 선발 장현식의 역투에 막혔다. 4회 1사 후부터 10타자 연속 범타를 기록하기도 했다.

NC 타선 역시 속수무책이었다.

3회초 2사 1,2루 찬스를 만들고도 재비어 스크럭스의 범타로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0-1로 끌려가던 6회 1사 후에도 스크럭스의 2루타로 동점 찬스를 만들었지만 후속 타선이 침묵했다.

NC 선발 장현식은 7이닝 1실점(비자책)으로 역투를 펼쳤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준플레이오프 3차전은 11일 오후 6시 30분 NC의 홈구장인 마산구장에서 개최된다.

김민석 기자  andrew@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