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국감] 올해 상반기 대부업 잔액 4390억원 증가...지난해의 84%에 달해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대부업체 상위 20곳을 조사한 결과, 올해 상반기 대부업 잔액이 439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증가액의 84%에 달한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찬대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상위 20개 대부업체 지역별 법인대출/개인사업자 대부잔액 및 대부 총액'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상반기 동안 이들 대부업체 잔액은 총 4390억원 증가했다.

특히 경기도는 전체 잔액 증가액의 27%인 1215억원이 늘어났다. 서울(506억원), 경남(372억원), 인천(306억원)이 그 뒤를 이었다. 세종시의 경우 증감액은 25억원에 불과했으나, 증가율이 8.1%로 가장 높았다.

법인 대부잔액은 같은 기간 동안 2467억원이 줄어들었다. 서울지역 법인 대부잔액(-2585억원)이 크게 감소한 영향이다. 다만 서울, 경기, 세종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는 법인 대부잔액이 모두 늘었다.

개인사업자의 대부잔액은 1708억원 증가했다. 경기(465억원), 서울(278억원) 등의 증가액이 컸다.

박찬대 의원은 "대부업 잔액의 증가는 필연적으로 가계재무구조에 악영향을 끼칠 수 밖에 없다"며 "특히 2015년말에서 2016년말까지 대부업 잔액 증가액이 5209억원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상반기 동안 증가한 금액은 이전기간 1년 증가 대비 84%에 달해, 향후 가계재무구조가 상당히 비관적으로 흐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의 자본건전성은 경제·금융 시스템의 위험요소를 제어할 수 있는 핵심적인 복원력이기 때문에 국책은행의 자산건전성과 그에 따른 부실채권비율에 대해 면밀히 점검하고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