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금감원-중기부, 경영위기 중소기업 지원 위해 손잡는다
   
▲ <사진=금감원>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금융감독원(원장 최흥식)이 중소벤처기업부(차관 최수규), 은행연합회(회장 하영구),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임채운)과 3일 경영위기 중소기업의 재기 및 구조조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금감원과 중기부는 은행권(은행연합회), 중진공 등 관계기관과 함께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각 제도의 유기적 연계 및 실효성 제고를 위한 세부 추진방안을 마련했다.

이 방안의 원활한 이행과 지속적인 추진을 위해 4개 기관은 MOU를 체결하고, 올해 중소기업 신용위험평가부터 연계해 시행할 예정이다.

금감원과 은행권은 재기지원사업 홍보‧안내와 적합 기업 선별하고 추천한다.

영업점 등 네트워크를 통해 거래 중소기업에게 중기부의 재기지원사업을 홍보하고 지원 방법, 절차 등을 안내한다.

또한 거래정보 및 신용위험평가 결과 등을 활용해 재기지원 사업별 제도 취지에 적합한 기업을 선별하고 중기부(중진공)에 추천한다.

특히 구조조정 기업의 협력업체, 긴급 경영위기기업(사드 관련 기업 등), 자구노력 적극 추진기업 등을 우선으로 할 예정이다.

중기부와 중진공은 추천기업에 대한 신속심사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컨설팅 및 자금지원이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선정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심사를 신속하게 진행하고, 재기지원 사업별 목적‧취지 등을 감안해 신청요건 완화, 지원범위 확대 등을 통해 지원한다.

이를 통해 경영위기의 중소기업이 적기에 경쟁력을 회복하고 경영정상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위기 기업에 대한 선제적 지원과 적시 구조조정을 통한 부실 예방, 경영정상화로 채권은행의 여신건전성 제고 효과도 기대된다.

금감원 측은 "현재 진행 중인 중소기업 정기 신용위험평가와 연계해 재기지원 사업의 안내, 추천을 우선 시행하고, 정기평가 이후에도 상시 추진할 예정"이라며 "4개 기관 간 '상호협의체' 세부 운영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는 등 위기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