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철로 위험 IoT로 감지해 대형사고 막는다SKT, 코레일과 철도 안전 관제 IoT설비 개발
코레일 직원들이 철도에 설치된 IoT 센서의 측정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SK텔레콤의 첨단 IoT(사물인터넷) 기술이 철도와 만나 한여름 뙤약볕에 따른 철로 휨으로 인한 탈선 위험을 줄일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코레일,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와 함께 안전한 철도 이용을 위한 IoT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IoT 시스템은 SK텔레콤의 IoT 전용망인 ‘로라(LoRa)’와 LTE를 활용해 보다 효율적으로 철도를 관리하는 것이 핵심이다.

철로 및 장비 등에 센서 시제품 10개씩 총 80개를 장착하고 정상 범위를 넘어선 결과가 측정될 경우 IoT망을 통해 이를 관제시스템에 전달해 철도공사가 조치하는 방식이다.

철도 IoT의 개발은 서울-부산간 경부선을 대상으로 ▲레일 온도 측정 ▲차량 배터리 전압 측정 ▲차량 감속기 온도 측정 ▲차량 진동 측정 ▲자동 장력조정장치 동력게이지 측정 등 이용자와 직원들의 안전과 직결되는 분야에서 이뤄졌다.

또한 검침이 쉽지 않아 작업 효율이 떨어지는 ▲피뢰기 누설전류 측정 ▲변전소 고압케이블 온도 측정 ▲상수도 사용량 검침 등의 분야에서도 동시에 진행됐다.

실제로 철로 부착 센서가 10분마다 온도를 측정해 50℃가 넘어갈 경우 시스템에서 알람을 울리는 형태였던 레일 온도 측정의 경우 지난 8월 혹서기 실제로 10여 차례 온도 경보를 보내 코레일에서 빠르고 효율적인 대처가 가능했다는 평가다.

또한, 센서에서 보내는 정보는 현장 인력의 스마트폰에서도 확인할 수 있어 현장에서 보다 정확한 대응이 가능해지게 됐다.

한국철도공사는 현재 시범 적용된 기기와 시스템의 추가 검증을 진행 중이며, 내년 중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확보된 관련 기술과 설비를 활용해 해외에 진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