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아시아나항공, 국내 항공사 최초 '챗봇 서비스' 도입...SNS 통해 항공 정보 제공
아시아나항공의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 화면. <사진=아시아나항공>

[위클리오늘=김성현기자] 아시아나항공은 13일부터 국내 항공사 최초로 ‘챗봇 서비스’(Chatbot Service)를 도입해 시범운용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챗봇 서비스란 사전 구축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카카오톡, 페이스북 메신저를 통해 항공 여행에 필요한 관련 정보를 자동으로 제공하는 대고객 서비스다.

아시아나항공의 챗봇 서비스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플랫폼인 ‘애저(Azure)’와 인공지능(AI) 기반의 자연어 처리 서비스 ‘루이스’를 활용해 개발됐다.

서비스 이용절차는 카카오톡과 페이스북 메신저 검색창에 ‘아시아나항공 챗봇’ 또는 ‘asianachatbot’을 입력하고 카카오톡의 경우 1대1 채팅을, 페이스북 메신저는 메시지 보내기를 선택한 후 챗봇과의 1대1 대화가 시작되면 안내사항에 따라 문의를 진행하면 된다.

시범운용 단계인 현재 ▲예약 재확인 ▲운항정보 ▲출·도착 확인 ▲아시아나클럽 마일리지 ▲스타얼라이언스 회원사 정보 등 총 11개 항목에 대해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