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한전, 해외 스마트 에너지 시티 추진...필리핀 신도시 개발 협력
한전과 필리핀 미군기지전환개발청 양측 대표가 필리핀 뉴 클라크 시티 공동개발 MOU 체결 서명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최상재 한전 필리핀 법인 부장, 고재한 한전 필리핀 법인장, 비벤시오 디존 필리핀 미군기지 전환개발청 사장, 라울 부엔살리다 필리핀 미군기지 전환개발청 부장.<사진=한국전력>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해외 스마트 에너지 시티사업에 나선다.

한국전력은 10일 필리핀 클라크 경제자유지역의 미군기지전환개발청(BCDA) 본사에서 BCDA와 ‘뉴 클라크 시티 배전망 건설·운영 및 스마트 에너지 시티 건설 공동개발’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뉴 클라크 시티 개발사업은 필리핀 미군기지전환개발청(BCDA)이 필리핀 루손섬 중부 클라크지역에 여의도 면적 32배에 달하는 약 9450ha 규모의 부지에 100만명이 거주할 수 있는 신도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한국전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뉴 클라크 신도시에 ‘지중배전망 건설 운영을 통한 전력공급 및 뉴 클라크 스마트 에너지 시티 건설’ 사업 타당성조사를 수행한다. 타탕성 조사결과에 따라 미군기지 전환개발청과 공동으로 배전회사를 설립해 클라크 신도시에 지중배전망 건설 운영을 추진할 계획이다.

스마트 에너지 시티는 스마트 그리드 인프라와 정보통신 기술을 융합해 에너지 관리 최적화를 통한 생활편의 증대, 신산업 창출 등을 추구하는 정보화 도시를 의미한다.

한전은 에너지신산업 생태계를 확장하고 도시단위 통합관리체제 구축을 통한 에너지 효율성 향상을 위해 나주 빛가람 밸리 스마트 에너지 시티 조성사업(2015~2020년)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또 국내에서 집적된 원격검침, 배전자동화, 배전정보시스템 등 배전신기술을 활용해 배전분야 신규 해외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스마트 그리드, KEPCO형 에너지 관리시스템, 에너지 저장장치,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등 한전이 보유한 혁신적인 전력 신기술을 바탕으로 최첨단의 뉴 클라크 스마트 에너지 시티를 구현할 계획이다.

한전은 1995년 말라야 발전소(중유화력, 650MW) 성능복구 개선사업을 계기로 필리핀 시장에 진출, 현재 1,200MW 일리한 가스복합화력 발전소와 200MW 세부 석탄화력 발전소를 운영. 필리핀 전력공급량의 약 11%를 담당하고 있다.

한전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스마트 배전망 신기술 활용을 통한 광역시 규모의 해외배전망 사업 최초 진출 및 스마트 그리드 에너지 관리시스템 등 전력 신기술 해외사업화로 해외 스마트 에너지 시티 사업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한전 고재한 필리핀 현지법인장과 BCDA 비벤시오 디존(Mr. VIVENCIO B. DIZON) 미군기지전환개발청 사장 등이 참석했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