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제주, 수산종자방류…생존율 높인다
   
▲ 제주도는 올해부터 환경변화에 적응하고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품종별 종자크기를 상향 조정해 방류어장도 생태 1등급 어장을 중심으로 방류를 한다. <사진=제주도청>

올해 상반기 전복, 오분자기, 어류 등 60만 미 방류

[제주=위클리오늘] 장용 기자= 앞으로 제주도에서는 수산종자방류를 어장환경에 맞는 품종 선택, 종자의 크기 등을 조정해 최소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경제원칙’을 적용해 나간다.

제주 해양수산연구원(원장 양희범)은 올해 상반기에 자체 생산한 전복, 오분자기, 어류 등 우량 수산종자 60만 미를 방류하면서 생존율을 최대한 높일 수 있도록 방류방법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해양수산연구원은 최근 연근해 급격한 수산자원 감소의 원인은 바다의 수온상승, 육상기인의 오염원 유입, 마을어장 내 갯녹음 확산 등 여러 가지 환경요인에 의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하고 올해부터 환경변화에 적응하고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품종별 종자크기를 상향 조정해 방류어장도 생태 1등급 어장을 중심으로 방류를 한다.

어류종자의 경우는 대형어류에 의한 포식방지와 외해 환경에 적응 할 수 있도록 약 1개월 간 항내에서 ‘순치훈련’을 통해 방류를 하고 있다.

또한 수산종자방류에 대한 어장관리 등 이해를 돕기 위해 ‘수산종자방류 매뉴얼’을 제작해 수협, 어촌계 등에 배포했다.

양희범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앞으로 바다환경이 나빠지는 만큼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적의 어장에 방류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 전했다.

 

장용 기자  jeju@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