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LG CNS, 방글라데시와 ‘해상안전운항시스템 구축’ 계약 체결...수출액 2.5억달러 돌파
(앞줄 왼쪽부터) LG CNS 공공사업담당 배상헌 팀장, 방글라데시 샤에드 아리플 이슬람(Syed Ariful Islam) 선박청 청장이 ‘해상안전운항시스템 구축사업’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G CNS>

[위클리오늘=김성현기자] LG CNS의 전자정부 시스템 해외 수출액이 2억5천만 달러를 돌파했다.

LG CNS는 최근 방글라데시 선박부와 ‘해상안전운항시스템 구축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방글라데시 남쪽에 위치한 벵골만을 운행하는 선박과 해안 무선기지국 및 관제센터간의 정보전달시스템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LG CNS는 ‘해상조난통신’과 ‘통합항행안전지원’ 체계를 구축한다.

이 사업은 수출입은행 경제협력개발기금(EDCF)으로 추진됐으며, 2년간의 시스템 구축을 통해2019년 말 오픈 예정이다.

LG CNS는 이번 방글라데시 해상 분야 전자정부 수출을 발판으로 향후 5년간 예상되는 아시아·중동 지역 1500억원 이상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LG CNS는 지난달 바레인 국가건강보험 시스템 사업도 수주했다.

이 사업은 바레인 보건최고위원회에 보험 청구와 심사 업무, 의약품 안심 서비스, 보험 통계 정보 제공 등 종합 건강보험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바레인 정부가 건강보험 개혁을 위해 자체 예산을 들여 추진하는 것으로 정부간 협력을 통해

한국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LG CNS가 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식이다.

LG CNS는 2006년 인도네시아 경찰청 사업을 시작으로, 사우디아라비아 스마트스쿨, 인도네시아 재정정보, 콜롬비아 ICT교육, 라오스 조세행정정보, 우즈베키스탄 통합플랫폼 구축 사업 등 지금까지 전 세계 20여개국에 약 40여건의 전자정부 시스템을 구축했다.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1993년부터 현재까지의 전자정부 사업 실적 중 LG CNS가 약 4,800억원으로 국내 기업 중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