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한국예탁결제원, '전자증권제도 도입' 위한 TF팀 구성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이병래)은 전자증권 시스템의 본격적인 개발단계를 앞두고 이의 철저한 추진을 위해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전자증권 추진 조직은 전자증권제도 도입(2019년 9월 목표) 및 정착 시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전문조직(T/F)이다.

현재 부서급에서 본부급으로 확대 개편해 ‘전자증권추진본부’하에 ‘전자증권개발지원단’과 ‘전자증권개발사업단’을 둔다.

전자증권개발지원단은 전자증권제도관련 기획, 분석∙설계 및 시스템개발 지원, 제도 홍보 및 대외협력 업무를 담당한다. 전자증권개발사업단은 시스템 구축과 관련된 IT기획 및 인프라 구축, 전자증권 응용시스템 개발업무를 맡는다.

또한 전자증권추진본부 본부장에 김정미 증권등록부장을 승진 임명한다. 김 신임 본부장은 회사 내 최초의 여성 본부장이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