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미래에셋대우, 올해 3분기 당기순익 1343억원

[위클리오늘=오경선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1688억원, 당기순이익 1343억원을 기록하며 시장 예상치 평균인 당기순이익 1079억원보다 20% 이상 높은 실적을 올렸다고 14일 밝혔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합병 이전인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9.9%, 101.4% 증가했다.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9.1% 감소한 2조223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트레이딩부문은 전분기 실적 대비 30% 이상 증가했으며 위탁매매, 자산관리부문에서도 전 분기 수준의 양호한 성과를 기록했다. 2분기 실적에 계열사인 미래에셋생명의 PCA생명 관련 염가매수 차익 360억원 가량이 일회성 수익으로 반영된 영향으로 당기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17.2% 감소했다.

부문별로 순영업수익을 살펴보면 트레이딩수익이 전분기 대비 30.2% 증가한 941억원을 기록했다. 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이 전 분기 대비 8% 가량 감소한 위탁매매부문의 수익은 전 분기 대비 3% 감소해 980억원을 올렸다. 자산관리(WM) 수익은 58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 증가했다. IB 수익은 전분기 대비 12% 감소한 772억원을 기록했다.

미래에셋대우 측은 "지난 2분기부터 전 부문에 나타나기 시작한 합병시너지 효과로 부문별 고른 성장세와 안정적 수익구조를 달성하고 있다"며 "균형 잡힌 수익기반 확보는 향후 시장 변동에 따른 수익 영향을 최소화하는 한편 국내외 투자와 해외 네트워크 확대, 금융과 IT의 결합 등 새로운 수익원 창출과 안정적인 고객 자산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경선 기자  seo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