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스마트시티] 버튼만 누르면 영상확인부터 경찰 출동까지...SKT, 'One-Stop' 안전 스마트시티 구현

치매노인, 어린이 케어에서 증인 신변보호까지 ICT로 해결

교육부·복지부·국토부·5개 지자체, 경찰·검찰과 협력, 이용자 10만 넘어

연내 수원, 시흥 등으로 확대...내년 상반기 내 서울시 25개 구에 적용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첨단 ICT(정보통신기술)을 도시에 적용한 '스마트시티'로의 진화가 본격 추진되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 기업이 함께 연계 시스템을 구축, ‘스마트시티’를 통해 범죄, 교통, 치매노인과 어린이 보호 등 각종 도시 문제 해소에 적극 나서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을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국가 차원의 프로젝트로 추진중이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에 별도의 ‘스마트시티 특위’도 조성한다.

2000년대 들어 신도시를 중심으로 국내에 도입된 인터넷 기반의 ‘유비쿼터스 도시’는 도시의 주요 인프라가 효율적·지능적으로 연계되며 ‘스마트 시티’로 발전중이다.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로 진화하며 시민들의 삶을 바꾸고 있다.

◆ SKT 지능형 응급호출 시스템 및 안전망 10만명 이상 이용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교육부와 복지부, 교통부, 경찰청, 검찰청 등 정부기관과 서울시 성동구, 부산시 강서구, 대전시, 오산시, 안양시의 5개 지자체와 각종 도시문제의 해소를 통한 스마트시티 본격화에 앞장서고 있다.

SK텔레콤의 지능형 응급호출 시스템 및 안전망 이용고객의 수는 11월 현재 10만을 넘어섰다.

SK텔레콤의 시민안전망 구축은 지난 2012년 App.형태의 ‘스마트 T 지킴이’로부터 시작해 현재 3G/LTE를 넘어서 IoT(로라, LoRa)망을 활용하는 단계로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제공 서비스의 확대와 함께 관련 단말의 성능을 개선하는 등 현재까지 6종의 안전 단말을 도입했다.

SK텔레콤은 2014년 교육부와 함께 학생들의 안전을 위한 ‘U-안심알리미’를 선보였다. U-안심알리미 서비스는 학생들의 등·하교 알림부터 위치확인, 응급호출 및 알림, 통화 등의 기능을 제공해 맞벌이 가정이 늘고 있는 현대사회의 유용한 서비스로 자리잡았다. 3만6000여명이 이용 중이다.

또한, 지난해에는 격오지에 근무하는 교사들의 안전한 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응급 시 알림을 보낼 수 있는 ‘교사 안심서비스’를 교육부와 시작했다. 올해는 보건복지부와 가정 방문을 담당하는 복지공무원 6000여명을 대상으로 응급상황에서 즉시 호출이 가능한 ‘안전지킴이’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어 지난해 7월에는 국토교통부와 세종시, 안양시, 오산시, 한국토지주택공사 등과 함께 통신사로는 유일하게 ‘사회적 약자 보호 연계시스템 구축’을 통한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를 토대로 SK텔레콤은 오산시와 안양시, 부산 강서구와 지능형 응급호출 서비스와 연계한 장애인이나 치매노인, 유소년 보호를 목표로 하는 사회적 약자 보호 시스템을 구축했다. 서울시 성동구의 ‘더욱 안전한 성동구 만들기 프로젝트’에 참여해 치매노인 실종 방지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 경찰청 협력 통해 ‘One-Stop’ 안전 지원 기반 확보

SK텔레콤의 스마트워치는 지자체의 CCTV 정보와 연동돼 위급 상황 시 경찰에 동시에 제공되며 보다 신속하고 종합적인 대처가 가능하다.

대부분의 웨어러블 단말들이 제공하지 않는 와이파이(WiFi) 위치 확인 기능을 추가해 실내에서 사용자에게 응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기존 LTE와 3G, GPS 등과 종합한 위치정보를 통해 보다 정확한 출동 장소를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관제센터가 연결, 지자체의 CCTV와 경찰청을 연결하는 안심 서비스는 현재 지자체 5곳에서만 제공되고 있지만 연내 수원·시흥·인천·광주·김해 등에 이어 내년 상반기에는 서울시내 25개 구로 확대된다.

이 밖에도 SK텔레콤은 검찰청의 범죄 피해자 신변보호를 위한 스마트워치를 보급 예정이다. 현재 제공 단말의 최종 검증을 진행 중이다.

SK텔레콤은 통신과 정부기관, 지자체, 경찰 등을 연결하는 스마트 시민안전망이 시민의 안전은 물론, 교통과 에너지 관리, 환경 보호 등 스마트시티 전반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타 통신사에도 지능형 응급호출 시스템을 개방해 전 국민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SK텔레콤 김성한 IoT 솔루션사업본부장은 “SK텔레콤의 시민 안전망 서비스가 경찰의 신변보호 프로그램까지 확대되며 더 많은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 사용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단순 이익 창출보다는 우리회사가 갖고 있는 ICT 기술로 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