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신창현 의원, 의료용 대마 합법화법 대표발의
   

의료용 아편·몰핀·코카인 등은 이미 합법화

[위클리오늘=송원석 기자]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은 5일, 치료 목적의 대마 사용을 허용하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지난해 시한부 뇌종양 환자인 아들(4세)의 치료를 위해 어머니가 해외직구로 대마오일을 구입했다가 구속된 후 법원에서 선고유예를 받았다. 인천세관은 2017년 상반기에 대마오일을 해외에서 구매한 사례가 38건이었다고 밝혔다.

대마오일의 주성분은 환각효과가 없는 칸나비디올(CBD)로 미국, 캐나다, 독일 등에서는 이미 임상시험을 거쳐 뇌전증, 자폐증, 치매 등 뇌, 신경질환에 대한 효능이 입증된 물질이다.

하지만 현행법은 아편, 모르핀, 코카인 등 중독성이 강한 마약류는 의료 목적의 사용을 허용하면서 대마만 예외로 하고 있다.

신 의원은 “대마도 다른 마약류와 동일하게 의료 목적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승인을 받는다면 사용을 허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원석 기자  sw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