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포스코, 유네스코와 아세안 지역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포스코1%나눔재단이 유네스코가 시작하는 ‘아세안(ASEAN) 지역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사업’의 첫 파트너가 됐다.

포스코는 포스코1%나눔재단이 유네스코 파리 본사에서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아세안 지역 학교 밖 청소년들을 돕기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아세안 지역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사업’은 2016년 9월 아세안 28개국의 국가 수장들이 정규 교육에 소외된 청소년들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선언한 교육강화 후속사업으로 진행하는 것이다. 유네스코가 기업과 진행하기는 포스코가 처음이다. 

사업은 포스코패밀리 임직원들의 급여 1%기부로 운영되는 포스코1%나눔재단의 지원으로 올해부터 2020년까지 3년간 추진될 예정이다. 첫 해에는 아세안 지역에서 학교 밖 청소년 비율이 7.6%로 가장 높은 태국을 지원한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