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롯데, 39개사 임원 200여명 인사 마무리...'50대·고대·여성'11개사에 50대 대표이사 신임, 여성임원 총 29명
사진 시계 방향으로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이갑 대홍기획 대표, 홍성호 FRL코리아 대표, 권순학 낙천영광지산유한공사 대표, 문영표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 강성현 롯데네슬레코리아 대표, 정재학 롯데아사히주류 대표, 김진엽 한국에스티엘 대표.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롯데는 11일 롯데건설, 롯데로지스틱스 등 건설·서비스 및 기타 부문 11개 계열사의 이사회를 열고 정기 2018년 임원 임원 인사를 확정했다. 전날인 10일 유통·식품·금융·화학 부문 28개사의 인사 발표에 이어 39개사가 200여 명에 대한 임원 인사를 마무리했다.

롯데는 ‘뉴롯데’ 선포 후 첫 정기임원인사인 이번 인사에서 지속성장과 미래사업을 준비할 젊은 인재 발탁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올해 새로 선임된 대표이사 12명 중 롯데중앙연구소장으로 자리를 옮긴 김용수 사장을 제외하고는 모두 50대 이하 임원들로 채워졌다고 했다. 롯데닷컴, 롯데네슬레코리아, 롯데롭스, 롯데루스, 롯데아사히주류, 한국에스티엘에는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의 대표들이 선임됐다.

또 올해 임원인사에서는 총 9명의 여성 신임 임원이 탄생해 롯데의 총 여성임원은 29명이 됐다.

11일 정기 임원 인사에서 하석주(60) 롯데건설 대표이사는 사장으로 승진했다. 하석주 사장은 2017년부터 롯데건설 대표이사직을 맡았다. 하석주 사장은 그룹 경영개선실을 거쳐 롯데건설의 주택사업본부장과 경영지원본부장을 지냈다. 지난해 주택분야 등에서 좋은 사업 성과를 내고 롯데월드타워를 성공적으로 완공하며 초고층기술력도 입증했다.

홍성호(56) FRL코리아 대표이사는 전무로 승진했다. 홍성호 대표는 2013년부터 FRL 코리아의 공동대표이사를 맡아 유니클로 브랜드로 SPA(제조·유통 일괄형 패션)시장에서 주도권을 유지하며 수익성을 향상시켰다.

중국 션양 대규모 복합단지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는 낙천영광지산유한공사 대표이사에는 권순학(57) 기술부문장이 전무로 승진하며 내정됐다.

롯데는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아사히주류의 신임 대표에도 50대 임원을 발탁하며 젊은 인사를 전진 배치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이사에는 문영표(56) 택배사업본부장이 내정됐다. 문영표 대표이사 내정자는 1987년 롯데상사에 입사해 그룹 경영개선실, 롯데마트 전략지원본부장 및 상품본부장 등을 지냈다. 롯데아사히주류 대표이사에는 수출입 경험이 풍부한 정재학(51) 롯데주류 일본법인장이 내정됐다.

이갑(57) 대홍기획 대표이사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2016년 대홍기획 대표이사로 부임한 이갑 대표이사는 꾸준히 광고수주를 높이며 실적을 향상시켰다.

롯데네슬레코리아 대표이사에는 강성현(48) 롯데롭스(LOHB’s) 대표가 전무로 승진하며 내정됐다. 강성현 대표이사 내정자는 한국까르푸, BCG를 거쳐 2009년 롯데미래전략연구소에 합류했다. 2012년부터는 롯데롭스 사업부 설립을 주도한 유통 및 소비재 전문가로 롭스는 2013년 1호점을 오픈한 이후 현재 96호점을 운영할 정도로 성장했다.

잡화브랜드 사만사타바사를 운영하는 한국에스티엘 대표로는 김진엽(48) 롯데백화점 잡화부문장이 공동 대표로 내정됐다.

아울러 김수진(43) 대홍기획 CS1팀장이 신임 임원이 되며 올해 임원인사에서는 지난해 5명의 두배에 달하는 9명의 여성 신임임원이 탄생했다. 이로써 롯데의 총 여성임원은 29명이 됐다. 2012년 처음으로 3명의 여성임원을 배출한 이래 6년만에 10배 수준으로 증가하게 된 것이다.

한편, 전날에 이어 11일 임원 승진 인사에서도 고려대 출신들이 강세를 보였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이갑 대홍기획 대표, 정재학 롯데아사히주류 대표(내정), 김진엽 한국에스티엘 대표(내정), 김수진 대홍기획 상무 등이 모두 고대 출신이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